주 메뉴 열기

라텔(ratel) 또는 벌꿀오소리(Honey Badger)는 족제비과에 속하는 종으로 인도와 남부아시아 및 아프리카에 널리 서식한다.[1] 성질이 거칠어 자기보다 큰 동물을 상대하는 등 대형동물을 습격하기도 한다. 벌을 먹기위해 벌집을 털기도 하며, 이에 따라 인간과의 충돌이 발생하기도 한다. 수분을 위해서는 과일을 먹기도 한다. 주로 검은맘바를 잡아먹기로 유명하다.

Picto infobox reptile.png
생물 분류 읽는 법라텔
Honey badger.jpg
보전 상태
Ko-Status iucn3.1 LC.png
관심대상(LC), IUCN 3.1
생물 분류
역: 진핵생물
계: 동물계
문: 척삭동물문
강: 포유강
목: 식육목
아목: 개아목
과: 족제비과
아과: 라텔아과 (Mellivorinae)
속: 라텔속 (Mellivora)
종: 라텔 (M. capensis)
학명
Mellivora capensis
Schreber, 1776

계통 분류편집

해부학편집

 
등쪽과 옆쪽에서 본 라텔의 뇌구조

라텔은 몸집과 체격이 오소리와 비슷하다. 라텔은 육중한 몸집, 넓은 머리, 작은 눈에, 외의가 거의 없으며, 상대적으로 무딘 주둥이를 가지고 있다. 머리-몸 길이는 60 ~ 102 cm, 꼬리는 16 ~ 30 cm 정도, 어깨높이는 23 ~ 30 cm 정도 된다. 다 큰 개체의 체중은 5.5 ~ 14kg으로 암컷과 수컷 사이에는 상당한 차이가 있으며, 때로 수컷은 암컷의 두배 가까이 몸무게가 더 나간다. 암컷의 체중은 5 ~ 10kg이며, 수컷은 9 ~ 14kg이다.

이름의 어원과 발음편집

벌꿀 오소리는 벌꿀을 워낙 좋아해, 그의 체취 또한 벌꿀 냄새가 난다고 알려져 있으며 체격이 오소리와 비슷해 벌꿀 오소리라 부르게 되었다.

도시전설편집

킬러 배저(The Killer Badger)는 현대 이라크 바스라에 출몰해 인간과 가축을 습격했다고 알려진, 괴담들에 등장하는 생명체이다. 오늘날에는 라텔을 착각한 것이거나, 단순 헛소문으로 간주되고 있다[2].

사진편집

각주편집

  1. Koepfli, Klaus-Peter; Deere, K.A.; Slater, G.J.; Begg, C.; Begg, K.; Grassman, L.; Lucherini, M.; Veron, G.; Wayne, R.K. (February 2008). “Multigene phylogeny of the Mustelidae: Resolving relationships, tempo and biogeographic history of a mammalian adaptive radiation”. 《BMC Biology》 6: 10. PMC 2276185. PMID 18275614. doi:10.1186/1741-7007-6-10. 
  2. Weaver, Matthew (2007-07-12), "Basra badger rumour mill", The Guardian (2007-07-16)
    Philp, Catherine (2007-07-12), "Bombs, guns, gangs - now Basra falls prey to the monster badger", The Times (2007-07-16)
    Baker, Graeme (2007-07-13), "British troops blamed for badger plague" The Telegraph (2007-07-16)
    BBC News (2007-07-12) "British blamed for Basra badgers", BBC (2007-0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