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라틴 총대주교는 로마 가톨릭 교회에서 임명한 고대 5대 관구장직중 1054년 이후 교회의 대분열이후로 로마 교회와 결별한 4개 관구에 교황이 임명한 총대주교를 가리킨다. 이들은 해당 관구에서 자치권을 행사하는 총대주교들과는 별개로 존재하며 대부분 십자군시절에 만들어진 것으로 당시 세워진 십자군 왕국들의 종교적 업무를 보고 그 지역의 라틴 교회와 신자들(대부분 십자군 병사들이며 서방에서 온 걸 감안하자면 이들은 당연히 교황에 충성하는 가톨릭 신자들이었다.)을 관리하는 명목으로 세워졌다. 첫 번째로 세워진 라틴 총대주교직은 안티오키아의 총대주교직이며 뒤를 이어 예루살렘, 콘스탄티노플 그리고 알렉산드리아에 차례로 총대주교들이 임명되었다.

그러나 이 총대주교직은 이미 관구내에 정착해있던 동방 정교회의 세력에 크게 미치지 못했고 사실상 이름뿐인 명의 주교직에 가까운 것이었다. 그리고 십자군이 종결되고 십자군왕국들이 소멸된 후에는 총대주교좌가 해당 관구 내에조차 정착하지 못하고 로마의 여러 성당으로 옮겨지게 되어 베네치아 총대주교리스본 총대주교와 같은 명예직으로 그 위상이 떨어지게 된다.

목차

목록편집

사도로부터 내려오던 5대 총대주교 및 전승지역의 대주교편집

  • 로마 총대주교(현 가톨릭교회 교황)
  • 예루살렘 총대주교 : 예루살렘 라틴 총대주교는 또한 성묘 기사단의 기사단장을 겸임하고 있다. 현재 총대주교는 파우드 트왈 총대주교 (재임 : 2008 - 2016)이후 공석이다.

그 외의 총대주교편집

현재편집

때문에 이 총대주교직은 여러차례 임명과 공석을 반복하다가 1964년과 65년에 동방가톨릭의 통합 및 정교회와의 일치를 위하여 대부분의 라틴 총대주교직은 중지(suppressed) 및 공석 상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