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월

런던 월(London Wall)은 오늘날의 시티오브런던을 보호하던 읍성이 허물어지고 그 성곽 일부만 남아있는 유적이다. 런던에 읍성이 세워진 것은 2세기 말-3세기 초 로마 제국 시절 템즈 강변의 론디니움 주위로 성곽을 쌓은 때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런던 읍성은 중세를 거쳐 18세기까지 유지되다가, 근대에 들어 도시가 확장되면서 그 수요에 따라 허물어졌다. 오늘날 런던 읍성은 군데군데 남은 성곽이나 보루 등의 읍성 시설들이 현대적 건축물들과 공존하는 형태로 남아 있다.

London Wall the west gate of Cripplegate section of Roman wall 0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