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미 드 구르몽

레미 드 구르몽(프랑스어: Remy de Gourmont, 1858년 4월 4일 ~ 1915년 9월 27일)은 프랑스의 시인·소설가·문학 평론가이다.

Picto infobox auteur.png
레미 드 구르몽
Remy de Gourmont
Rémy de Gourmont.jpg
작가 정보
출생
아르장탕
사망
파리
직업 작가, 시인, 소설가, 극작가, poet lawyer, 문학 평론가, 철학자, 평론가
언어 프랑스어
국적 프랑스
학력 캉 노르망디 대학교
사조 상징주의
동거인 Berthe de Courrière
형제 Jean de Gourmont
주요 작품
묘비
Tombe de Clesinger (division 10).JPG
묘소 페르 라셰즈 묘지

상징파의 잡지 〈메르키르 드 프랑스〉를 창간하였으며, 비평과 미학에 커다란 공적을 남겼다. 노르망디의 명문 출신이다. 26세 때 결핵의 일종인 낭창에 걸려 얼굴이 추해지자, 문 밖 출입을 하지 않고 고독한 생애를 보냈다. 그는 상징주의의 이론가일 뿐 아니라, 자유로운 입장에서 세련된 취미와 학식을 가지고 시·소설·평론을 썼다. 그의 대표적인 상징시인 〈낙엽〉은 전 세계에서 널리 읽혀지고 있다. 소설로는 《룩셈부르크의 하룻밤》, 평론집으로 《프랑스어의 미학》, 《문학 산책》등이 있다.

참고 자료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