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옹 강베타

레옹 강베타(Leon Gambetta, 1838년 4월 2일 ~ 1882년 12월 31일)은 프랑스의 정치가이다.

Léon Gambetta 1870 Nadar.jpg

나폴레옹 3세의 전제(專制)를 비판하여 공화파를 지도하였다. 1870년 보불전쟁 때, 국방정부의 내무장관으로 항전을 주장, 열기구(氣球)로 파리를 탈출, 오를레앙을 프로이센군에게서 탈환하고 투르· 보르도에서 항전을 계속하였다. 강화조약 성립 후 망명처에서 귀국, 제3공화정 성립기에 공화정에 대한 농촌의 지지획득에 노력하였다. 81년 총리가 되었으나 좌우 양파에 공격당해, 단명(短命)으로 끝났다. 그는 쥘 페리 행정부에서 장관으로 재직시 "우리의 적은 사제주의다""(le cléricalisme voilà l'ennemi)라는 구호를 외치며 자국내에서 예수회를 추방시키는 법령을 발표했다.[1] 그는 그 후 정부가 쏜 총에 맞아 암살당했다.[2]

각주편집

  1. "프랑스의 반성직주의" 한국 브리태니커 온라인 <http://premium.britannica.co.kr/bol/topic.asp?article_id=b08b3885b001> [2015. 10. 21자 기사]
  2. 에릭 펠프스《바티칸 암살단》(생명의서신,P445)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