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카쇼 핵재처리장

롯카쇼 핵재처리장롯카쇼촌에 위치한 일본 최대의 핵재처리 시설이다. 연간 800톤의 우라늄을 처리하여 8톤의 플루토늄을 생산한다. 주일미군 미사와 공군 기지에서 북쪽으로 27 km 떨어져 있다.

1993년 착공하여 2012년 10월 준공했다. 2013년 첫가동에 들어간다. 건설 계획은 지금까지 각종 이유로 18차례 연장됐고, 건설비는 2조1천930억엔(약 29조7천억원)으로 불어났다.[1]

반대운동편집

로카쇼 핵재처리 공장의 가동에 반대하는 많은 시위가 있다.[2] 매년 8톤의 플루토늄은 나가사키 핵폭탄인 팻 맨 1300발 분량이라고 한다. 그러나 일본이 원자력 최고 선진국 대열에 있음을 볼 때, 핵무기 기술도 저급 중급 고급 중에서 고급 기술을 보유했다고 가정하면, 팻 맨의 TNT 20 kt 폭발력 한 발에는 3 kg의 플루토늄이 필요하다. 따라서 8톤의 플루토늄이면 핵폭탄 2666발을 만들 수 있다.[3]

미국에는 플루토늄 원전이 없다. 예전에 건설했지만 모두 퇴역했다. 따라서, 미국의 시각에서 보면 플루토늄 원전이란 전혀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플루토늄=핵무기' 밖에 생각이 안 된다. 그러나 러시아는 BN-350, BN-600, BN-800, BN-1200 등 플루토늄 원전이 있다. 이 견해에서 보면, '플루토늄=핵무기'가 아니다. 2013년 현재 한국,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는 신형 플루토늄 원전을 막대한 개발비를 들여 개발중이다. 한국은 칼리머-600을 개발중이다.

더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