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중국어: 旅顺监狱 또는 뤼순형무소중화인민공화국 랴오닝 성 뤼순 시 뤼순커우 구에 있었던 감옥이다. 한국어 발음으로 여순형무소, 러일전쟁 이후 일본이 뤼순을 점령하면서 중국, 한국, 러시아인들을 더 수감하기 위해 1907년까지 증축하였다.

뤼순 감옥(旅顺监狱)
중화인민공화국 중화인민공화국전국중점문물보호단위
종목 전국중점문물보호단위
면적 226,000m2
시대 1898년 ~ 1945년
주소 중화인민공화국 랴오닝 성 뤼순 시 뤼순커우 구
연결 http://www.lsprison.com/e/index.asp

1906~1936년동안 수감자는 11개국의 항일운동가 약 2만여 명에 달하였고 한국인, 중국인, 러시아인 등이 수감되었다. 한국인으로는 독립운동가 안중근, 신채호, 이회영, 박희광 등이 수감생활을 했었다.[1][2]

뤼순감옥을 중국 정부는 '뤼순 일아(日俄)감옥 구지(舊地) 박물관'으로 명명하여, 항일운동의 주요 국가 문화재로 지정해 관리해왔지만 군사기밀 보호 등을 이유로 외국인의 방문을 불허해오다 2009년~2010년에 걸쳐 외국인에게 개방하였다.

2009년 중국 정부는 일본에 대응하는 대한민국정부와의 공조와 상호신뢰를 위해 전시실 우측에 600m2 규모의 '국제항일열사전시관'이라는 별도의 전시관을 만들었다. 이곳에는 안중근 의사의 흉상을 세우고 그의 항일운동 사료와 기사들을 정리한 전시물들을 전시하여 사실상 우리 독립운동가들의 전시관을 만들었다. 단재 신채호 선생과 우당 이회영 선생, 한인애국단에서 활동했던 유상근, 최흥식 선생 등 독립운동가들의 흉상과 사료들을 소개하는 총 4개의 소규모 전시실로 나뉘어 전시하고 있다.[3]


  • 1906~1939년 한국인, 중국인, 러시아아인 등 연간 2만여 명 규모 수용
  • 1941년 한국인, 중국인 독립운동가 및 사상범 수용
  • 1942~1945년 약 700명의 수감자가 처형 당함
  • 1945년 8월 소련군 주둔(사용중지)
  • 1971년 7월 박물관으로 복원 후 공개
  • 1988년 중화인민공화국 국가 주요문화유물보호 시설로 지정
  • 2009년 8월 하얼빈 의거 100주년 맞아 뤼순 감옥에서 숨진 항일 독립운동가들을 기리는 추모관과 전시관 개관[4] 외국인 에게 개방

목차

건축물 및 규모편집

건축물은 최초 러시아 건축물의 외형을 일본이 증축하는 과정에서 큰대(大)자 형태로 증축하여 일본의 위상을 높이고자 한것으로 추정된다. 2천여 명을 동시 수용할 수 있는 규모였으며 수색실, 동쪽 감방, 암방, 3개의 교수형장, 고문실이 있으며, 담장밖에는 노역을 할 수 있는 밭과 과수원, 벽돌공장 등 15개의 공장과 밭이 있었다.

수감되었던 한국의 독립운동가편집

뤼순감옥에서 순국한 한국의 독립운동가는 안중근, 신채호등이 있고, 최장기 수감자로는 박희광으로 20년을 복역한 후 출소하였다.

  • 안중근 : 1910~1910년 3월26일 이토 히로부미 저격으로 사형을 선고받고 감옥에서 순국(사형)
  • 신채호 : 1928~1936, 감옥에서 옥사
  • 박희광 : 1924~1943, 무기징역 복역중 일본천황(裕仁) 즉위와 황태자 출생 등 두차례 감형으로 최장기(18년) 복역 후 출옥
  • 이회영 : 1932~1932, 고문으로 인한 옥사설과 교수형설이 있음
  • 최흥식
  • 유상근(류상근)
  • 손기업
  • 박민항
  • 우덕순 : 1910~1915, 안중근과 함께 이토 히로부미 저격에 참가
  • 조도선
  • 유동하
  • 김광추 : 수감년도 미상
  • 김병현(金炳賢) : 1926년 7월21일 감옥에서 순국(사형)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엄주엽 선임기자. “뤼순 감옥의 ‘독립운동가 유물’ 첫 한국 나들이”. 문화일보. 
  2. 장수경 기자. “서대문형무소역사관, 여순 감옥 특별 기획전시 '고난과 항쟁'. 천지일보. 
  3. 박종국 선양 특파원. “뤼순감옥서 부활한 안중근”. 연합뉴스. 
  4. 박종국 선양 특파원. “뤼순감옥서 부활한 안중근”. 연합뉴스. 

참고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