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리지외의 테레스

리지외의 테레스(데레사)(Thérèse of Lisieux, 1873년 1월 2일 ~ 1897년 9월 30일)는 프랑스 맨발의 카르멜회 수녀로, 오늘날 널리 존경받는 사람들 가운데 하나이다. 본명은 마리 프랑수아즈 테레스 마르탱(Marie Françoise-Thérèse Martin)이며, 리지외의 성 테레스(Saint Thérèse of Lisieux)라고도 한다. 예수의 작은 꽃, 단순히 작은 꽃(소화, 小花)이라고도 불린다.

생애편집

테레스는 1873년 1월 2일 프랑스 알랑송 루 세인트 블레이즈(Rue Saint-Blaise)[1]에서 태어났다. 4살 때 어머니를 여의고, 가르멜회 수녀가 되기로 마음먹는다. 14세 때 가르멜회 입회를 바랐지만, 나이를 이유로 허락되지 않았다.

1889년 4월 가르멜회에 입회하여 "아기예수의 데레사"라는 이름을 받는다.

1894년 7월 28일 아버지 루이가 사망하였다. 테레스는 1897년 9월 30일, 결핵으로 24세의 나이로 사망하였다.

각주편집

  1. “Shrine of Alençon : St. Therese's birthplace”. 2014년 3월 15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6년 4월 16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