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나스

마나스》(키르기스어: Манас)는 키르기스스탄의 민족 서사시이다. 또한 그 주인공인 용사의 이름이기도 하다. 18세기에 쓰여졌으며 총 3부작으로 구성되어 있다. 마나스를 시작으로 아들 세메테이(Semetei), 손자 세이테크(Seitek)에 관한 이야기로 이어져 있으며 거란, 오이라트와의 전투가 주된 내용이다.

키르기스스탄 비슈케크에 건립된 마나스 동상
마나스치

구전 서사시인 《마나스》는 호메로스의 《일리아스》, 《오디세이아》, 고대 인도의 《마하바라타》 등에 비해 긴 편인데 길이가 약 500,000행 이상에 달한다. 마나스를 전파하는 사람은 마나스치(Манасчы, Manaschi)라고 부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