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릉(馬棱, ? ~ ?)은 후한 중기의 관료로, 백위(伯威)이며 부풍군 무릉현(茂陵縣) 사람이다. 복파장군 마원의 족손이다.

생애편집

어려서 고아가 되어 종형 마의(馬毅)에게 의탁하였고, 마의가 자식 없이 죽자 3년간 복상하였다.

건초 연간에 군의 공조(功曹)가 되었고, 효렴으로 천거되었다. 조정에서 마씨 일족이 축출되었을 때 장제는 마릉의 행실을 높이 사 알자(謁者)로 임용하였고, 장화 원년에 광릉태수로 전출시켰다.

당시 광릉의 백성들은 기근에 허덕이고 있었다. 마릉은 조정에 염관(鹽官)을 폐지할 것을 상주하여 백성들의 고통을 덜어주었고, 곳간을 열고 세금을 경감하였다. 또 제방을 다시 쌓고 밭 2만여 경(頃)에 다시 물을 대니, 관속과 백성들은 마릉을 칭송하는 비석을 세웠다.

영원 2년(90년)에 한양태수가 되었고, 위엄으로 명성을 떨쳤다. 대장군 두헌무위에 주둔하였을 때 마릉은 군비를 많이 바쳤는데, 이때 백성들에게서 세금을 수탈하였기 때문에 나중에 두헌이 주살되었을 때 마릉 또한 연좌되었다. 몇 년 후 강호(江湖) 일대에 도적이 창궐하여 단양태수로 발령되었고, 마릉은 병력을 이끌고 도적을 모두 소탕하였다. 이후 회계태수가 되어 치적으로 명성이 있었고, 하내태수로 전임되었다. 영초 연간에 죄를 지어 집에서 죽었다.

출전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