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쓰다이라 다다나오 (1595년)

마쓰다이라 다다나오(일본어: 松平忠直, 1595년 7월 16일(분로쿠 4년 음력 6월 10일) - 1650년 10월 5일(게이안 3년 음력 9월 10일))는 에도 시대 초기의 다이묘이다. 도쿠가와 이에야스의 서자 유키 히데야스의 장남으로, 후쿠이 번 제2대 번주이다.

Picto infobox samourai.png
마쓰다이라 다다나오
松平 忠直
Matsudaira Tadanao.png
Mitsubaaoi.svg
시대 아즈치 모모야마 시대 - 에도 시대 전기
출생 1595년 7월 16일(분로쿠 4년 6월 10일)
사망 1650년 10월 5일(게이안 3년 9월 10일)
개명 센치요(仙千代) → 다다나오(忠直)
별명 나가요시마루(長吉丸)
관위 종삼위 산기(従三位参議)
사코노에곤주조(左近衛権中将)
에치젠노카미(越前守)
막부 도쿠가와 막부
후쿠이 번
씨족 에치젠 마쓰다이라 가(越前松平家)
부모 아버지: 유키 히데야스
어머니: 세이료인(清涼院)
아내 정실: 가쓰히메(도쿠가와 히데타다의 딸)

생애편집

1595년(분로쿠 4년) 출생하였다. 아버지는 유키 히데야스, 어머니는 유키 히데야스의 측실 나카가와씨(中川氏)이다. 1607년(게이초 12년) 아버지 유키 히데야스가 사망하자 12세의 나이에 에치젠(越前) 후쿠이 번 75만 석의 다이묘가 되었다. 1611년(게이초 16년) 16세 때 숙부이자 2대 쇼군 도쿠가와 히데타다(徳川秀忠)의 3녀 가쓰히메(勝姫)를 정실로 맞아들였다.

1614년(게이초 19년) 오사카 전투에 참여하였다. 첫 전쟁인 오사카 겨울 전투(大坂冬の陣)에서는 군졸들을 제대로 다루지 못하고 장수로서 미숙한 모습을 보여 할아버지인 도쿠가와 이에야스에게 꾸지람을 들었으나, 이듬해 오사카 여름 전투(大坂夏の陣) 때에는 도요토미 측의 장수인 사나다 노부시게 등을 죽이고 오사카 성에 제일 먼저 입성하는 등 공을 세웠다.

그러나 전쟁이 끝난 뒤 논공행상에 불만을 품으면서 점차 막부에 대해 반항적인 태도를 보였다. 1621년(겐나 7년)에는 병을 핑계로 에도로의 참근교대 의무를 게을리하였고[1], 1622년(겐나 8년)에는 쇼군의 딸이자 자신의 아내인 가쓰히메의 살해를 기획하였다 적발되었으며, 군사를 조련하고 가신들을 이유 없이 벌주는 등 기행을 거듭하였다. 결국 1623년(겐나 9년) 쇼군 히데타다에 의해 은거를 명령받고 동생 다다마사에게 다이묘 직을 물려준 뒤 출가하였다.

1650년 향년 56세로 사망하였다.

자녀편집

각주편집

  1. 후쿠이 지방의 향토 자료인 『片聾記』에 따르면 은상에 대한 불만에서 비롯된 핑계가 아니라 실제로 병을 앓았었다고도 한다.
전임
유키 히데야스
제2대 후쿠이 번 번주
1607년 ~ 1620년
후임
마쓰다이라 다다마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