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훙치허 전투(紅旗河 戰鬪)는 1940년 3월 25일 김일성조선인민혁명군 부대가 허룽현 훙치허에 주둔중이던 일본 제국의 마에다 부대와 벌인 전투다.

훙치허 전투
날짜1940년 3월 25일
장소
{{{장소}}}
결과 조선인민혁명군의 승리
교전국
조선인민혁명군 일본 제국 관동군 소속 마에다 부대
지휘관
김일성
병력
100여명 불명
피해 규모
불명 140여명 사망, 30여명 포로

개요편집

김일성 지휘 하의 조선인민혁명군 부대가 함경도 무산 근처까지 진격하였다. 이에 관동군 토벌사령부 관하의 마에다 부대를 비롯한 특수부대가 훙치허까지 추격하자, 이를 조선인민혁명군이 기습하여 140여 명을 살상하고 30여명을 포로로 잡고 경기관총 6정, 소총 100여 정, 권총 30여 정, 무전기 1대, 총탄 수만 발을 노획하는 승리를 거두었다.

발단과 전개편집

마에다 다끼이찌는 만주에서 경찰서 서장으로 있다가 김일성 토벌부대에 참여했다. 그는 평소 '김일성의 목은 내가 벤다'라고 말했다. 김일성 부대가 허룽현 홍치허의 일본인 목재소를 습격하여 쌀을 탈취해갔다는 신고를 받고 마에다가 이끄는 경찰부대가 출동하자 김일성 부대는 필사적으로 도주했다. 한계에 이른 김일성 부대는 매복해 있다가 반격하기로 결정하고 마에다 부대가 접근해 오자 일제 사격을 가하여 140여명 중 120여명을 죽였다.[1]

영향편집

마에다 부대가 전멸한 장소에는 1년 뒤 일본에 의해 현충비가 세워졌는데, 그 비문에는 '한 조선계 대원이 마지막까지 천황 폐하 만세를 높이 받들어 외치며 태연 침착하게 죽음을 받아들였다"라고 새겨졌다. 이 전투로 인해 일제의 독립운동 탄압은 극에 달했다. 또한 김일성의 부대를 주요 목표로 삼았고, 1940년 10월 김일성은 부대를 소그룹으로 나누어 국경을 건넜고 훈춘을 떠나 10월 23일 소련으로 갔다.

관련 항목편집

각주편집

  1. 와대 하루끼, 와대 하루끼의 북한현대사, 창비, 20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