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자파힛 제국

13세기에서 16세기사이의 왕조
(마자파힛에서 넘어옴)

마자파힛 제국(인도네시아어: Kemaharajaan Majapahit)은 인도네시아 자와 섬 중부에 존재하던 왕국이다. 이 제국은 자와해 전역을 지배할 정도의 함대를 지니고 있어 단시일 동안에 지배권을 주변으로 확대해갔다. 마자파힛이란 명칭은 마자라는 과일에서 따온 것이다.

마자파힛 제국
विल्व तिक्त

1293년 ~ 1527년
 

 

문장
문장
Majapahit Empire.svg
수도트로울란
정치
정부 형태군주제
라자
1295년 ~ 1309년
1478년 ~ 1527년

라덴 위자야
기린드라와르다나
인문
공용어자와어
산스크리트어
민족자와인

경제
통화자체생산한 금은화
중국에서 수입된 케펭화
종교
국교힌두교
기타 종교불교
케바티난
애니미즘
주신바타라 구루
기타
현재 국가인도네시아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말레이시아, 브루나이 브루나이, 동티모르 동티모르

14세기 후반 제4대 하얌 우룩의 시대에는 총리 가자 마다의 정복 사업으로 현 인도네시아 전역과 필리핀 남부와 말레이 반도의 일부, 파푸아뉴기니의 일부와 오스트레일리아 북부까지 지배하였고, 또한 중국이나 인도차이나의 여러 나라와 밀접한 외교 관계를 맺어 최전성기를 맞았다. 궁정시인 (宮廷詩人) 프라판차의 서사시 〈나가라 케르타가마〉는 그 번영을 전하고 있다.

그러나 하얌 우룩이 죽자 왕조는 위기에 처했고, 마침내 16세기 초반에 멸망하고, 발리섬으로 쫓겨났다. 그 배경에는 왕위 계승 분쟁에 따른 국내의 혼란, 주변 속국들의 배반, 재정의 궁핍화 등이 계속되었음을 알 수 있으나, 그 밖에도 중국의 해군력이 증강되어 위협을 받게 되었고, 15세기 후반 서방에서 이슬람포르투갈 세력의 침투가 시작되면서 세계 정세의 변화도 무시할 수 없는 역할을 했다.

싱하사리 왕조편집

아이를랑가의 까후리빤 왕국은 아이를랑가 사망 이후 장갈라와 끄디리로 나뉜다. 곧 끄디리는 장갈라를 압도하게 된다. 그리고 끄디리 왕국 말기 동부의 뚜마뻴(오늘날 인도네시아 동자바주 말랑시 근교)에서 가난한 농부의 아들 껜 아록이 반란을 일으키고 스스로를 라자사라야라고 부르며 뚜마뻴 왕국이 건국된다. 뚜마뻴 왕국은 다른 말로 싱하사리(싱오사리)라고도 부른다. 싱하사리는 초반 왕위와 관련하여 여러 다툼이 일어나고 이후 꺼르따나가라 때 크게 발전한다. 그러나 1292년에 몽골의 사신을 업신여긴 사건으로 인해 몽골이 침입하고 설상가상으로 끄디리의 자와깟왕 등 다양한 구 끄디리 세력이 반란을 일으켜 꺼르따나가라는 죽게 된다.

비자야왕자편집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