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최후의 심판: 15세기 슈테판 로흐너 작품.

기독교 종말론에서 최후의 심판, 마지막 심판, 주님의 날은 온 나라에 대한 하나님의 영원하고도 마지막 심판을 가리킨다.[1] 이러한 일은 죽은 자의 부활그리스도의 재림 이후에 일어나는 것으로 되어 있다. (요한묵시록 20장 12-15절) 이러한 믿음은 수많은 예술 작품에 영향을 미쳤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