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티아스 에나르

프랑스의 작가

마티아스 에나르(프랑스어: Mathias Énard, 1972년 ~ )는 프랑스의 소설가이다. 소설 〈나침반〉(Boussole)으로 2015년 공쿠르상을 수상하였다. 〈나침반〉은 출신의 음악 연구가 '프란츠 리터'가 잠을 뒤척이며 동서양의 문명 교류에 관해 생각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1]

Picto infobox auteur.png
마티아스 에나르
Mathias Énard
Mathias Enard 20100329 Salon du livre de Paris 1.jpg
작가 정보
출생 1972년
니오르
직업 소설가, 저술가
국적 프랑스의 기 프랑스
장르 장편소설
수상 공쿠르상 (2015년)
주요 작품
《나침반》
서명
Signature mathias enard.png

1972년 출생한 에나르는 파리 동양어 전문 대학교에서 아랍어페르시아어를 전공하였고, 테헤란, 베를린 베이루트를 거쳐 현재는 바르셀로나에 살고 있다. 그의 작품에는 중동에 대한 애정이 많이 담겨 있다.[2]

각주편집

  1. “佛공쿠르상 마티아스 에나르”. 동아일보. 2015년 11월 5일. 2015년 12월 18일에 확인함. 
  2. 박성진 (2015년 11월 3일). “프랑스 최고 문학상 공쿠르상 수상자에 에나르”. 연합뉴스. 2015년 12월 18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