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도의 화재

(메이와 대화재에서 넘어옴)

에도의 화재 (일본어: 江戸の火事) 은 에도 시대에도에서 발생한 화재이다. 

주요 화재편집

메이레키 대화재편집

메이레키 대화재 (일본어: 明暦の大火) 는 1657년 3월 2일(메이레키 3년 음력 1월 18일)에서 3월 4일(음력 1월 20일)까지 일본 에도(지금의 도쿄도)에서 일어난 화재이다. 이 화재로 인해 에도의 60 ~ 70%가 불에 탔으며 사망자는 100,000여명에 달했다. 또한 에도 성의 천수각을 비롯한 여러 건축물들이 소실되었고 에도 시가지가 파괴되었을 정도로 큰 피해를 입었다.

메이와 대화재편집

메이와 대화재 (일본어: 明和の大火) 는 메이와 9년 2월 29일(1772년 4월 1일) 에도에서 발생한 대화재로 메이레키 대화재, 분카 대화재를 묶어 에도 3대 화재라고 한다. 메구로 교닝자카(현재의 메구로구 시모메구로 잇초메 부근)에서 시작되었기 때문에, 메구로 교닝자카 대화재라고도 불린다. 사망자는 15,000명, 행방불명자는 4,000명을 넘었다.

분카 대화재편집

분카 대화재 (일본어: 文化の大火) 는 1806년 4월 22일에 에도에서 발생한 대화재이다. 화재로 인한 사망자는 1200명을 넘어 섰다.[1]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