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리 요시나리

모리 요시나리

모리 요시나리(일본어: 森可成, 1523년 ~ 1570년 10월 19일)는 센고쿠 시대의 무장 겸 다이묘이다. 오다 노부나가의 가신 모리 란마루의 아버지로 알려져 있다.

생애편집

다이에이 3년(1523년) 모리 요시유키의 아들로 오와리 국 하구리 군 렌타이(현 기후현 하시마 군 가사마쓰 정)에서 태어났다.

미노 국 슈고 다이묘 도키 가문을 모셨으며 사이토 도산에 의해 도키 가문이 멸문된 후 덴분 23년(1554년) 오와리 국의 오다 노부나가를 섬겼다. 일설에는 사이토 가문의 가신 나가이 미치토시의 가신이 된 후의 일이라고도 한다.

오다 노부나가의 오와리 국 통일에 일조하여 고지 원년(1555년) 기요스 성 공격에서 오다 노부토모를 공격해 공을 세웠고, 고지 2년(1556년) 미노에서 정변이 일어나자, 오다 노부나가의 장인 사이토 도산을 구원했다.

또, 이 시기 일어난 오다 노부나가와 동생 오다 노부카쓰의 가독다툼인 이노 전투에서도 공을 세웠으며, 에이로쿠 원년(1558년) 우키노 전투에도 참진하였다.

에이로쿠 3년(1560년) 스루가 국의 이마가와 가문과의 오케하자마 전투 등에도 참진해 공을 세웠다.

에이로쿠 8년(1565년) 오다 노부나가로부터 미노 가네야마 성을 받았으며, 노부나가가 상경전을 개시할 때 시바타 가쓰이에와 함께 선봉에서 싸웠다. 그 후 오미 우사 산성을 받아 재성하였다.

겐키 원년(1570년) 아자이, 아사쿠라 연합군의 공격을 사카모토에서 격퇴하였지만, 다시금 쳐들어오는 연합군에 패배하여 오다 노부나가의 동생 오다 노부하루와 함께 음력 9월 20일전사했다.

그의 나이 향년 48세였다.

인물편집

외부 링크편집

전임
모리 요시유키
미노 모리 종가 당주
후임
모리 나가요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