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라디(Muladí)는 중세 이베리아 반도에서 존재한 사회적 계층이며, 3개 집단으로 구별된다.

  • 기독교인이었지만, 기독교배교하고, 이슬람교로 개종한 무슬림이다. 이슬람 사회에서 기독교 신앙을 계속 유지했던 모사라베와는 구별된다.
  • 기독교인과 무슬림의 통혼에서 태어난 아이.
  • 로마인 또는 서고트인이지만, 이슬람교로 개종하고, 알안달루스의 형성에 따른 언어와 관습도 이슬람화한 자.

많은 기독교인이 지즈야 면제를 받기 위해서 이슬람교로 개종했다.

용어편집

물라디라는 말은 현재의 포르투갈어에서 유럽인과 흑인종 사이에서 태어난 혼혈인을 가리키는 용어인 물라토(mulatto)의 어원이라고 생각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