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무어의 법칙은 미래학의 한 예이다. 과거와 현재의 통계를 수집하고 있으며, 보외법을 통해 미래를 정확히 예측하는 것이 목표이다.

미래학(未來學, futures studies, futurology)은 가능성 있는, 개연성 있는 그리고 더 나은 미래를 상정하고 이를 기저로 하는 세계관이나 신화에 대해 연구하는 학문이다. 이 학문은 예술인지 과학인지에 관하여 이견이 있으며 일반적으로 사회과학의 한 갈래와 역사의 또다른 분야로 일컬어진다. 역사는 과거를 연구하고, 미래학은 미래를 생각한다. 미래학은 무엇이 지속되기에 개연성이 있는지 또 무엇이 그럴싸하게 바뀔 수 있는지에 대해 이해하기 위해 보며 학문의 분야와 같이 체계적으로 보고 과거의 현재의 패턴을 기반으로 한 이해와 미래의 사건과 트렌드의 존재 가능성을 알아낸다.[1] 좀 더 좁게, 더 명시적으로 연구되는 물리학과 다르게 미래학은 세계의 체계를 더 크게, 더 복잡하게 이해한다. 미래학 연구의 방법론과 지식은 자연과학이나 심지어 사회학, 경제학, 정치학과 같은 사회과학과 비교하여 극히 작게 증명된다.

관련 단체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Futurology”. 《Wordnet Search 3.1》. Princeton University. 2013년 3월 16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