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민무회(閔無悔, ? ~ 1416년)는 조선 전기의 문신으로 본관은 여흥(驪興)이다. 대광보국 민변의 손자이자 여흥부원군 민제(閔霽)와 부부인 송씨의 아들이다. 태종의 비 원경왕후(元敬王后)와 민무구, 민무질, 민무휼의 동생이다. 세종대왕의 외삼촌이다.

1403년, 사은사로 명나라에 다녀왔으며 그해 여흥군에, 1407년 이성군에, 1410년 여산군에 봉해졌다.

1414년, 한성부윤을 거쳐 이듬해엔 공안부윤을 역임했다.

1415년, 불충한 말을 하였다고 탄핵되어 청주에 유배되었다가 1416년, 형 민무휼과 함께 사약을 받아 죽었다.

가족 관계편집

민무회를 연기한 배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