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민순(閔純, ? ~ 191년) 중국 후한 말의 말의 정치가로, 자는 백전(伯典)[1] 이며 기주(冀州) 사람이다.

생애편집

이름 민순(閔純)
시대 후한
생몰 ? ~ 초평 2년(191년)
백전(伯典)[1]
본관 · 출신 기주
관직 기주별가(冀州別駕)〔한복〕
작위
소속 한복

기주목(冀州牧) 한복(韓馥)의 밑에서 별가(別駕)를 지냈다.

초평(初平) 2년(191년), 한복이 원소(袁紹)의 기주(冀州) 입성을 허락하려 하자 장사(長史) 경무(耿武) · 치중(治中) 이력(李歷) · 기도위(騎都尉) 저수(沮授) 등과 함께 이에 반대하였다. 그러나 한복은 이를 듣지 않았고, 원소를 맞았다.

원소가 한복과 면담을 할 때 다른 부하들은 도망을 갔지만, 민순은 경무와 함께 한복의 곁에서 칼을 들고 원소의 병사가 오는 것을 저지하였다. 훗날, 이 일로 원소의 부하 전풍(田豊)에게 암살당하였다.

《삼국지연의》의 기록편집

관순(關純)이라는 이름으로 등장하며, 원소의 입성을 반대했다는 기록은 없고 한복의 명령으로 원소를 입성을 마중하는 것으로 나온다. 이때 경무와 함께 원소를 죽이려고 하나, 원소의 부하 문추(文醜)에게 죽임을 당한다.

각주편집

  1. 《영웅기(英雄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