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민신(閔伸, ? ~ 1453년)은 조선 전기의 문신(文臣)이다며, 단종의 충신 중 삼중신의 한명이다. 본관은 여흥(驪興)으며 호는 돈암(遯菴)이다. 문종 때 병조판서, 단종 때인 1453년 이조판서를 지냈다. 수양대군(首陽大君)의 심복인 정수충(鄭守忠)에 의하여 안평대군의 측근으로 지목되어 계유정난 때 살해되었다. 조선 정조 때 신원 회복되었으며 시호는 충정(忠貞)이다.

민신
閔伸

사망 1453년
조선 한양
사인 계유정난 사건으로 피살
거주지 조선 한양
성별 남성
국적 조선
별칭 아호(雅號)는 돈암(遯菴)
시호(諡號)는 충정(忠貞)
직업 문신(文臣)
종교 유교(성리학)

관련 작품편집

드라마편집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