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민영규(閔泳奎, 1846년 양력 12월 12일~1922년 양력 11월 18일)는 조선 말기의 문신이며 일제 강점기조선귀족이다.

생애편집

여흥 민씨 집안에서 민경호(閔璟鎬)의 아들로 태어났다. 1875년 과거에 급제한 뒤 벼슬길에 나아가 판서 벼슬을 두루 거쳤다.

갑오경장 이후에는 궁내부대신을 지냈으며, 1910년 10월 16일 일본 정부로부터 자작 작위를 받았다. 민영규의 작위는 손자인 민병삼1924년에 습작했다.

1960년 보도에 따르면 민영규와 그 가족은 일제 강점기 동안 서울 종로구 계동에서 부유하게 살았고, 손자가 대한민국 국군 해안경비대에서 군 복무 중 사망한 일이 있다.[1]

2002년 발표된 친일파 708인 명단2008년 민족문제연구소에서 친일인명사전에 수록하기 위해 정리한 친일인명사전 수록예정자 명단에 모두 선정되었다. 2007년 대한민국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가 발표한 친일반민족행위 195인 명단에도 들어 있다.

가족 관계편집

  • 아버지 : 민경호(閔璟鎬)
  • 아들 : 민봉식(閔鳳植)

참고자료편집

  •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 (2007년 12월). 〈민영규〉 (PDF). 《2007년도 조사보고서 II - 친일반민족행위결정이유서》. 서울. 99~110쪽쪽. 발간등록번호 11-1560010-0000002-10. 

각주편집

  1. 연성숙 (1960년 3월). “日帝韓人貴族의 近況”. 《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