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원식 (1898년)

민원식(閔瑗植, 1898년 ~ ?)은 일제 강점기의 독립운동가, 기업인이자 대한민국의 언론인으로 본관은 여흥이다.

민영환의 6촌인 민영철의 셋째 아들로 태어났다.[1] 열두살 때 가족이 상하이로 망명을 했고, 그 뒤 프랑스로 유학을 갔다.[2] 사촌형 민희식을 따라 네바다 대학교에 들어갔다.[2]

일제 강점기 시대에는 동아교통공사 경성지사 고문을 맡았고[2] 대한민국 임시 정부 대표인 김규식을 보좌하기도 했다.[3] 서양화가 윤시선과 결혼했다.

1945년 9월 6일 백남진, 남정린(南廷麟) 등과 함께 영자신문인 서울타임스(뒤에 서울데일리뉴스로 바꿈)를 창간했다.[4] 11월 30일 연합통신을 설립하여 AP통신과 계약했고 12월 20일 국제통신과 합병하여 합동통신이 되었다.[5]

1946년 12월 동아교통공사 직원들이 만든 조선여행사의 사장으로 추대되었다.[2] 1950년 한국 전쟁 중 부인 윤시선과 함께 서울에 있다가 납북되었다.

각주편집

  1. “보관된 사본”. 2017년 11월 7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7년 11월 5일에 확인함. 
  2. 조선여행사 Archived 2017년 11월 7일 - 웨이백 머신 - 여행신문
  3. “아산시 개화기 인물연구 및 유물조사(4) -해평윤씨 가계와 그 족적”. 2017년 11월 7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7년 11월 5일에 확인함. 
  4. http://encykorea.aks.ac.kr/Contents/Index?contents_id=E0027985
  5. 국제통신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