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민제(閔霽, 1339년 ~ 1408년)는 고려 말기와 조선 초기의 문신이자 외척으로 민변의 아들이며 태종의 비 원경왕후민무구·민무질·민무회·민무휼의 아버지다.

본관은 여흥(驪興)이며 호는 어은(漁隱), 자는 중회(仲晦), 시호는 문도(文度)다.

고려 공민왕 때 문과에 급제하여 국자직학에 임명되었다. 우왕에 이르러 예의판서로 승진하였고 창왕의 대에 개성윤 및 상의밀직사사에, 공양왕의 대에 한성부윤으로 부임하였다.

하륜과는 막역한 사이로 하륜민제를 통해 태종 이방원을 소개받아 알게 되었다.

조선 개국이후 정당문학을 거쳐 예문춘추관태학사에 임명되었다.

1400년 문하우정승으로 임명되었다가, 곧 좌정승으로 승진하였다. 사위인 태종의 즉위 이후 여흥부원군에 봉해졌다.

아들인 민무구와 민무질이 탄핵받아 유배당하자 실의에 빠져 병으로 몸져 눕게 되었으며 1408년에 병사했다.

가족 관계편집

민제가 등장한 작품편집

전임
성석린
조선문하우정승
1400년 3월 14일 - 1400년 8월 21일
후임
하륜
전임
성석린
제4대 조선문하좌정승
1400년 8월 21일 - 1400년 11월 13일
후임
이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