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민주조선》(民主朝鮮)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신문이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입법부인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행정적 집행 기관인 내각의 기관지이다.

역사편집

1945년 8월 평안남도 인민위원회 직속기관지인 《평양일보》로 출발하여 1946년 6월 북조선임시인민위원회 기관지인 《민주조선》으로 창간되었다. 1947년 2월에 북조선인민위원회의, 북조선인민위원회의 기관지가 되었고 1948년 9월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수립과 함께 최고인민회의와 내각의 기관지가 되었다.

성격편집

민주조선은 "인민정권 일군들과 국가 경제기관 일군들을 위대한 수령님의 혁명사상, 주체사상으로 튼튼히 무장시키며 그들을 당과 수령의 두리에 굳게 묶어 세워 당정책 관철에로 힘있게 조직 동원함으로써 온 사회의 주체사상화 위업수행에 적극 이바지하는 것"을 기본 임무로 하고 있는 것에서 알 수 있듯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체제선전을 위한 기관지이다.

민주조선사를 만드는 직원들로는 책임주필, 부주필 2∼3명과 편집국, 인민행정부, 문화예술부 등 12개 부서와 논설위원실이 있으며, 행정부 기관지의 특징상 당 관계기사보다는 행정면의 기사가 비교적 많이 실리고 있다.

민주조선은 조선중앙통신사로동신문 보도부, 국제부를 비롯한 각 부서에서 제공하는 자료에 주로 의존하고 있으며 통상 4면으로 제작되고 화요일금요일과 특별한 날 등은 6면으로 증면 발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