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 수산제 수문

밀양 수산제 수문(密陽 守山提 水門)은 경상남도 밀양시 하남읍 수산리에 있었던 관개용 저수지수산제수문이다. 1990년 12월 20일 경상남도의 기념물 제102호 수산제 수문으로 지정되었다가, 2018년 12월 20일 현재의 명칭으로 변경되었다.[1]

밀양 수산제 수문
(密陽 守山提 水門)
대한민국 경상남도기념물
종목기념물 제102호
(1990년 12월 20일 지정)
면적4,468m2
관리밀양시
위치
주소경상남도 밀양시 하남읍 수산리 963번지
좌표북위 35° 22′ 56.2″ 동경 128° 43′ 01.4″ / 북위 35.382278° 동경 128.717056°  / 35.382278; 128.717056
정보국가유산청 국가유산포털 정보

개요

편집

수산제는 경남 밀양에 있었던 관개용 저수지로서 원삼국시대에 축조되었다고 추측된다.

『세종실록지리지』·『신동국여지승람』을 보면 후대에도 여러 번 제방을 고쳐 쌓은 기록이 나타나는데, 임진왜란(1592) 이후에 황폐하여 이용하지 못하였다고 한다. 1928년까지 황토흙으로 된 제방의 일부가 남아 있었으나 지금은 없어지고 저수지는 논으로 변하였다.

이곳의 제방은 낙동강의 지류인 용진강이 범람해 오는 것을 막기 위해 쌓은 것으로, 양수와 배수를 위해 수산리 산 524-1번지 부근 자연암반 밑으로 수문을 내었는데 그 수문의 흔적이 흙 속에 묻힌 채 지금도 남아있다.

같이 보기

편집

각주

편집

참고 자료

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