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리

한국의 작가, 소설가 (1926–2008)

박경리(朴景利, 1926년 12월 2일 ~ 2008년 5월 5일)는 대한민국소설가이다. 본명은 박금이(朴今伊)고 본관은 밀양이다. 대하소설 《토지》가 대표작이며 이 외에도《김약국의 딸들》, 《불신시대》 등 많은 작품이 있다.

박경리
朴景利
2007년의 박경리
작가 정보
본명박금이
출생1926년 12월 2일(1926-12-02)
일제강점기 경상남도 통영군
사망2008년 5월 5일(2008-05-05)(81세)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국적대한민국
직업문인
종교천주교 (세례명: 데레사)
수상금관문화훈장(1등급)
배우자김행도(金行濤)
자녀딸 김영주,아들 김철수
친지사위 김지하
주요 작품
토지
김약국의 딸들

생애 편집

1927년 경상남도 통영군 통영읍(현 통영시)에서 태어났다. 1945년 진주공립고등여학교를 졸업한 뒤 김행도와 1946년 결혼하고, 1950년 서울가정보육사범학교 가정과(현 세종대학교)를 졸업하였다. 같은해 황해도 연안여자중학교에 근무하였으나 한국전쟁이 발발하자 김행도는 서대문 형무소로 끌려간 뒤 납북되었다. 1955년 소설가 김동리의 추천으로 단편 〈계산〉과 1956년 단편 〈흑흑백백〉이 현대문학에 발표되면서 작가로서의 본격적인 삶을 시작한다.[1][2] 2007년 7월말 폐암이 발견됐으나 고령을 이유로 치료를 거부하였다. 하지만 병세가 악화되어, 2008년 4월 4일 뇌졸중 증세까지 나타나 서울아산병원에 입원하였다. 입원 후 의식불명 상태에 빠져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다, 2008년 5월 5일 오후 2시 45분 경 향년 81세로 세상을 떠났다.[3] [4] [5] 대한민국 정부는 박경리의 사망 직후, 금관문화훈장을 추서하기로 결정하였다.[6]

가족 관계 편집

김행도와 결혼하여 딸 김영주와 아들 김철수를 두었다. 김철수는 어린 나이에 사고사하였다. 김영주는 1973년 시인 김지하와 결혼하였으며, 강원도 원주시의 토지문화관 관장직을 맡아 일하였고, 2019년 9월 작고했다.

주요 작품 및 수상 편집

가족 관계 편집

  • 아버지 - 박재영(1912년 - 2002년)
  • 어머니 - 윤권순(1909년 - 1956년)
  • 남편 - 김행도(1918년 - ?)
  • 아들 - 김철수(1950년 - 195?년)
  • 딸- 김영주(1948년 - 2019년)
  • 사위- 김지하(1940년 - 2022년)
  • 외손자 -김원보
  • 외손자 -김세희

같이 보기 편집

각주 편집

외부 링크 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