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동혁 (1981년)

대한민국 해군 군인

박동혁(朴東赫, 1981년 8월 25일 ~ 2002년 9월 20일)은 2002년 6월 29일에 발발한 제2연평해전에서 부상을 입고 전사한 대한민국해군 수병이다.

Picto infobox military.png
박동혁
朴東赫
생애 1981년 8월 25일 ~ 2002년 9월 20일 (22세)
출생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경기도 시흥군 수암면 고잔리
사망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경기도 성남시 국군수도병원
본관 밀양(密陽)
부모 박남준(부), 이경진(모)
친척 남동생 1명
복무 대한민국 대한민국 해군
복무 기간 2001년 ~ 2002년
최종 계급 해군 병장.JPG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해군 병장 (사후 특진 추증)
근무 해군 천안함
해군 참수리급 고속정
지휘 해군 천안함 예하 의무병사
해군 참수리급 고속정 357호 예하 의무병정장
주요 참전 제2연평해전
서훈 내역 사후 2002년 충무무공훈장 추서
사후 2003년 2월 원광보건대학 치기공학과 명예 전문학사 졸업장 추서

이 사건을 기념하고, 전사자를 기리기 위해 대한민국 해군 창설 이래 최초로 장교부사관이 아닌 해군 수병의 이름을 딴 박동혁함의 함명이 명명되었다.

생애편집

1981년 8월 25일 경기도 시흥군 수암면 고잔리(현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에서 박남준·이경진 부부의 2남 중 첫째로 태어났다. 경안고등학교를 졸업하고, 2000년 원광보건대학 치기공과에 입학하였다가 휴학 이후 2001년 2월 대한민국 해군 신병 456기로 입대, 의무병(醫務兵)이 되어 천안함에서 근무하다가 이듬해 4월부터 참수리급 고속정 357호정으로 옮겼다.

2002년 6월 29일 제2연평해전에서 부상당한 승조원들을 치료하던 중 100발 이상의 총탄 및 파편에 피격되어 중상을 입었으며, 전투가 끝난 후 국군수도병원으로 이송되어 84일간 투병하다가 전사하였다.

숨지기 3일 전 참수리 357호의 정장이었다가 전사한 윤영하 소령과 함께 충무무공훈장이 추서되었고, 유해는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되었다.

2007년에는 자운대에 있는 대한민국 국군의무학교에 그의 흉상이 세워졌으며[1], 제2연평해전 및 전사자를 기리기 위해 명명된 윤영하급 고속함 중 1대에 그의 이름을 딴 박동혁함이라는 함명이 붙여졌다.[2] 특히 박동혁함은 현재를 아울러 역대 대한민국 해군 함정들 중 장교부사관이 아닌 수병의 이름을 따서 명명된 최초이자 유일한 군함 함정이다.

함께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

각주편집

  1. 김창희 기자 (2007년 6월 29일). “故 박동혁 병장 흉상 국군군의학교에 건립”. 문화일보. 2013년 3월 29일에 확인함. 
  2. 김수한 기자 (2012년 10월 26일). “‘신의 방패’ 이지스함…1000개 표적감시 20개 목표물 동시타격”. 헤럴드경제. 2013년 3월 29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