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박봉진(朴鳳鎭, 일본식 이름: 木山鳳鎭, 1884년 11월 ~ ?)은 일제 강점기의 기업인이며, 조선총독부 중추원 참의도 지냈다.

목차

생애편집

경기도 개성 출신으로 이 지역의 유명한 부호였다. 개성의 특산물인 인삼 재배로 큰 부를 축적했다.

인삼경작업에 종사하면서 전기회사와 합자회사 영신사 등에서 전무취체역을 지냈다. 개성부회 의원을 역임하고 송도금융조합장, 풍덕수리조합 부장, 개성여자보통학교 학무위원 등 지역 유지들의 맡는 명예직을 맡기도 했다. 일제 강점기 말기에는 중추원 참의로 발탁되었다.

중일 전쟁 발발 무렵인 1937년 6월에 애국경기호헌납기성회라는 단체가 창립되어 군용기 4대를 애국경기호라는 이름으로 헌납하기로 했을 때, 이 단체의 집행위원으로 참여했다.[1] 집행위원은 총 33명이었으며 이 가운데 조선인은 12명으로, 박흥식 등 유력한 경제인들을 중심으로 구성되었다.

2002년 발표된 친일파 708인 명단의 중추원 부문과 2008년 공개된 민족문제연구소의 친일인명사전 수록예정자 명단의 중추원 부문에 모두 포함되었다. 2009년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가 발표한 친일반민족행위 705인 명단에도 포함되었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자료편집

각주편집

  1. 임종국 (1996년 3월 1일). 〈일제말 친일군상의 실태〉. 《실록 친일파》. 서울: 돌베개. ISBN 89719903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