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진 (1968년)

박성진 (1968년 ~ )은 대한민국포항공과대학교 기계공학과 교수이다.

생애편집

1968년 부산광역시에서 태어났다. 해운대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1986년 포항공과대학교 개교 첫해 기계공학과에 입학하였고, 제1회 수석으로 졸업하였다. 이어 기계공학과에서 석사, 박사 학위까지 취득하였다.[1]

박사 취득 이후 대기업, 벤처 기업, 미국 미시시피 주립 대학교 연구교수를 거쳐 2009년 포항공대 기계공학과 교수단로 임명되었으며, 현재는 포항공대 산학처장을 겸임하고 있다. 2012년에는 창업 지원을 돕는 포스텍 기술지주를 설립해 대표이사를 맡았다.[1] 국방과학연구소 등과 함께 중앙처리장치(CPU)나 LED의 열을 순식간에 식힐 수 있는 소재를 개발, 양산에 성공해 학계와 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2017년 8월 24일 문재인 정부중소벤처기업부 초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되었다.[2] 청와대는 "기계공학 분야에서 세계적으로 인정 받는 공학자"라면서 "20년전부터 대기업과 벤처기업에서 현장 경험을 쌓아온 학자이면서 포스텍 기술지주 대표이사로서 기술벤처 기업에 대한 투자와 지원사업을 해와서 새 정부의 초대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으로서 적임자"라고 밝혔다.[1] 2017년 9월 인사청문회에서 부적격 보고서를 채택했다. 창조과학회 활동, 부동산 다운계약서 탈세, 주식 무상 증여 등이 논란이 되자 2017년 9월 15일 자진해서 사퇴했다.[3]

논란편집

한국창조과학회 이사편집

사이비과학 집단에 해당하는 한국창조과학회 이사직을 역임하였으며[4], 헌법상의 정교분리원칙 위반을 독려하는 듯한 연설을 한 적도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5] 그는 이후에 창조과학을 믿지 않는다고 해명했으나 이는 거짓으로 밝혀졌으며, 이후 청문회에서도 지구의 나이6000년이라고 믿는다고 주장하였으며, 창조과학이 비과학이 아니라고 주장하는 등 도덕성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반동성애 교수성명 참여편집

반동성애 교수성명에 참여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되었다.[6]

병역면탈 논란편집

전문연구요원 허위복무여부가 논란이다.[7]

포항시 지원 업체로 선정 특혜 논란편집

박성진은 의도적으로 본인의 주식을 가진 사업을 포항시 지원 업체로 선정하는데에 특혜를 주었다는 것이 밝혀져 큰 논란이 되고 있다.[8]

각주편집

  1. “박성진 중기부 장관 후보자…산학현장 출신 40대 세계적 공학자”. 《연합뉴스》. 2017년 8월 24일. 
  2.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 박성진 포항공대 교수…조각 끝”. 《연합뉴스》. 2017년 8월 24일. 
  3. “박성진 중기부 장관 후보자 자진사퇴…"국회 존중해 결정". 《연합뉴스》. 2017년 9월 15일. 
  4. “[비하인드뉴스]다시 등장한 창조론”. 《JTBC 뉴스》. 
  5. '창조론' 박성진 후보, 과거엔..."모든 분야에 창조론 사람 배치". 《중앙일보》. 2017년 8월 25일. 박 후보자는 지난 2007년 6월 연세대학교에서 열린 학술대회에 참가해 연사로 나서 "오늘날 자연과학뿐만 아니라, 모든 분야가 진화론의 노예가 되었다"며 "이 사회에 복음을 전파하기 위해서는 교육, 연구, 언론, 법률, 기업, 행정, 정치 등 모든 분야에 성경적 창조론으로 무장된 사람들의 배치가 필요하고, 1세대 창조과학자들의 뒤를 이을 젊은 다음 세대들의 대대적인 양육이 필요하다"고 연설했다. 
  6.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28&aid=0002377469
  7. [1]
  8. http://www.huffingtonpost.kr/2017/09/12/story_n_17971296.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