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규 (후백제)

후백제의 귀족, 견훤의 사위

박영규(朴英規, 생몰년 미상)은 신라(新羅)의 호족(豪族)이자 후백제(後百濟)의 귀족(貴族)으로 고려초의 외척이기도 하다. 견훤(甄萱)의 둘째 사위다.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박영규
朴英規
지위
후백제의 무신
이름
박영규(朴英規)
이칭 없다
별호 없다
신상정보
출생일 생년 미상(生年 未詳)
출생지 ?
사망일 몰년 미상(沒年 未詳)
사망지 ?
왕조 신라(新羅)
후백제(後百濟)
고려(高麗)
가문 순천 박씨(順天 朴氏)
부친 강남대군 박언지(江南大君 朴彦志)
모친 ?
배우자 국대부인 견씨(國大夫人 甄氏)
자녀 동산원부인(東山院夫人) 문공왕후(文恭王后) 문성왕후(文成王后)

생애편집

승평군(昇平郡)의 호족[1]으로 후백제 왕 견훤을 섬겼다. 935년 견훤이 후백제를 탈출하여 고려에 귀부하는 것을 도왔고, 본인과 부인 국대부인 견씨도 936년 고려로 투항했다.

고려로 투항한 뒤 박영규는 고려 태조로부터 좌승(좌승)의 벼슬과 1,000결의 전답을 받았고, 두 아들도 벼슬을 받았다. 딸 동산원부인(東山院夫人)을 고려 태조(高麗 太祖)에게 시집보냈고, 다른 두 딸 문공왕후(文恭王后)와 문성왕후(文成王后)를 정종(定宗)에게 시집보냈다.

가계편집

박영규가 등장한 작품편집

각주편집

  1. 승평은박영규 선대의 분봉지로 같은 승평군 호족인 김총보다 먼저 승평 지역에 자리잡은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