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익

박용익(朴容益, 일본식 이름: 美村文雄(베이무라 후미오), 1905년 1월 8일 ~ 1977년 5월 26일)은 일제 강점기의 관료이며 제3,4대 국회의원을 지낸 대한민국의 정치인이다.

제1공화국 말기에 집권당인 자유당의 원내총무를 맡았다. 4·19 혁명 성공 후 3·15 부정선거에 관여한 혐의로 입건되었으며, 이 사건을 조사하던 중에 5·16 군사 정변이 일어나 혁명재판소가 구성되었다. 박용익은 혁명재판을 받고 거액의 불법 선거 자금을 조달한 혐의로 사형을 구형받았다.[1]

민족문제연구소2008년 발표한 민족문제연구소의 친일인명사전 수록예정자 명단 관료 부문에 포함되었다.

약력편집

역대 선거 결과편집

실시년도 선거 대수 직책 선거구 정당 득표수 득표율 순위 당락 비고
1954년 총선 3대 국회의원 강원 강릉군 을 무소속 21,692표
62.06%
1위   초선
1958년 총선 4대 국회의원 강원 명주군 자유당 무투표
0%
  재선
1967년 총선 7대 국회의원 강원 강릉시·명주군 자유당 15,301표
19.27%
3위 낙선

참고자료편집

각주편집

  1. “무더기 求刑이 내려지던 날 - 울고웃는 喜悲의 交錯” (PDF). 경향신문. 1961년 9월 12일. 2면면. 2016년 3월 6일에 원본 문서 (PDF)에서 보존된 문서. 2008년 3월 18일에 확인함. 
  전임
(강릉군 갑)박세동
(강릉군 을)최헌길
제3대 국회의원(강릉군 을)
1954년 5월 31일 - 1958년 5월 30일
무소속
(강릉시 군)최용근
후임
(강릉시)최용근
(명주군)박용익
 
  전임
(강릉군 갑)최용근
(강릉군 을)박용익
제4대 국회의원(명주군)
1958년 5월 31일 - 1960년 7월 28일
자유당
후임
최준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