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황산벌 전투(黃山벌 戰鬪)는 660년 8월 20일 (음력 7월 9일) 황산벌(오늘날의 충청남도 논산시 연산면 신양리 및 신암리 일대)에서 백제군과 신라군 사이에 일어났던 전투이다. 《삼국사기계백 열전, 《삼국유사》 태종무열왕조 등에 전투 내용이 나온다.

황산벌 전투
신라의 백제 정벌의 일부
교전국
백제 신라
지휘관
계백
충상
상영
김유신
김흠순
김품일
김천존
김반굴
김관창
김법민
병력
5,000명 50,000명
피해 규모
4,980명 불명

목차

배경편집

642년(의자왕 2)에 백제가 신라를 공격해 대야성을 비롯한 40여 성을 함락한 사건은 신라에게 커다란 충격을 주었다.[1] 신라는 고구려의 힘을 빌리려 하였으나 실패하고[2] 에 구원을 요청한다. 김춘추는 당으로 건너가 나·당 간의 동맹을 맺는 데 성공하였다.

660년 당 고종소정방(蘇定方)을 신구도행책총관(神丘道行策摠管)으로 삼고 유백영(劉伯英), 풍사귀(馮士貴) 등과 함께 13만 군사를 거느리고 백제를 정벌케 했다.[3] 태종무열왕김유신을 우이도행군총관(嵎夷道行軍摠管)으로 삼고 군사 5만 명을 거느리고 당군과 합세하게 하였다.[3] 당나라는 수로를 이용해 백제의 백강(白江) 쪽으로 쳐들어갔고, 신라군은 육로를 이용하여 백제의 탄현(炭峴)[주 1] 쪽으로 쳐들어갔다.

660년 나당연합군이 백제를 대대적으로 침공해 오자, 의자왕은 대소신료들과 대책을 논의하였다. 좌평 의직(義直)은 당군과 먼저 결전할 것을 주장했고, 달솔 상영(常永)은 신라군을 먼저 친 뒤에 당군을 막자고 해 의견이 갈렸다.[1] 또한, 귀양 중이던 흥수(興首)는 평야에서 접전하면 불리하므로 백강과 탄현을 선점해 연합군이 피곤해지기를 기다렸다가 공격하자고 건의한 반면, 대신들은 연합군이 각각 백강과 탄현을 오른 뒤에 공격하는 것이 이롭다고 주장했다.[1]

이렇게 의견이 나뉘어 다투는 동안 연합군은 요충지인 백강(白江)과 탄현(炭峴)을 넘어 왔다. 이에 의자왕은 급히 계백황산벌로 보내 신라군과 싸우게 하였다.

계백은 죽음을 각오한 군사 5천 명을 뽑아 출전 준비를 하였다. 그리고 “한 나라의 사람으로서 당과 신라의 대규모 병력을 맞게 되었으니, 국가의 존망(存亡)을 알 수 없다. 내 처와 자식들이 잡혀 노비(奴婢)가 될까 염려된다. 살아서 치욕을 당하는 것보다 죽어서 흔쾌한 편이 나을 것이다.”라고 말하고, 처자식을 모두 죽인 후 출전하였다.[4]

전투편집

8월 20일(음력 7월 9일) 신라군이 황산벌에 도착했을 때, 백제군은 이미 산직리 산성, 모촌리 산성, 황령 산성 3곳에 진영을 두고 기다렸다. 당시 달솔 계백은 좌평 충상, 달솔 상영과 함께 백제군을 지휘하였다.[주 2]

황산벌에 도착한 계백은 “지난 날 구천(句踐)은 5천 명으로 오나라 70만의 무리를 격파하였다. 지금 오늘 마땅히 각자 힘써 싸워 승리함으로써 나라의 은혜에 보답하자”[6]며 병사들을 독려했고, 과연 백제군은 사기가 올라 신라군과 네 번 싸워 네 번 격파하였다.

신라군은 네 번의 패배로 전세가 불리해지고 사기가 떨어졌다. 이에 김유신의 동생 김흠순이 아들 반굴(盤屈)을 전장에 투입하니, 반굴은 힘껏 싸우다 죽었다. 반굴이 죽자 김유신의 조카인 좌장군 김품일은 16세의 아들 관창(官昌)을 시켜 적진으로 돌격하게 하였다. 관창은 갑옷을 입힌 말을 타고 창 한 자루를 가지고 적진으로 달려 갔다가 적에게 사로잡혀서 산 채로 계백에게 끌려갔다.[7] 계백이 투구를 벗기게 하였는데, 그 나이가 어리고 용감함을 아껴서 차마 해치지 못하고 탄식하며 말하기를, “신라에게 대적할 수 없겠구나. 소년도 오히려 이와 같은데 하물며 장정들이랴!”라 하고 살려서 보내도록 하였다.[7]

신라군으로 돌아간 관창은 품일에게 간단한 인사만 한 후 또다시 백제군에 쳐들어 갔다. 결국 계백은 관창을 잡아 목을 베었다. 관창의 죽음에 신라군은 죽을 각오로 덤비니 결국 백제군은 패하고 부하들과 함께 계백은 죽었다.

결과편집

이때 백제군은 모두 전멸한 것이 아니라 충상, 상영 등 20여 명이 살아 남아 신라의 포로로 잡혔다. 황산벌 전투가 있던 날 소정방의 당군은 기벌포에서 백제군을 격파하고 신라군과 합류하였다.

소정방은 김유신 등이 약속 기일보다 늦었다고 하여 신라독군(新羅督軍) 김문영(金文穎)을 참수하려 하였다. 김유신은 “대장군(大將軍)이 황산(黃山)에서의 싸움을 보지도 않고 약속한 날짜에 늦은 것만을 가지고 죄를 삼으려고 하는데, 나는 죄가 없이 모욕을 받을 수 없다. 반드시 먼저 당나라의 군사와 결전을 한 후에 백제를 깨뜨리겠다.”라고 하였다.[8] 이 말을 들은 동보량(董寶亮)이 소정방에게 귓속말로 “신라의 군사가 장차 변란을 일으킬 듯합니다.”라고 하자 소정방이 김문영을 풀어주었다.[8]

11월이 되어 전공을 논할 시 태종무열왕은 항복한 충상, 상영 등을 최대한 예우해주는 차원에서 왕족을 제외한 가장 높은 신분인 6두품과 제7관등인 일길찬의 관직을 주고, 기타 백제인들에게도 백제 시절의 서열을 고려하여 그에 걸맞은 두품과 관직을 하사하였다.[9]

전사한 관창(官昌)은 급찬(級湌)에 추증하고 예로써 장례를 지내 주었으며, 그 집에는 당나라 비단 3십 필, 20승포 3십 필과 곡식 1백 섬을 내려 주었다.[10]

황산벌 전투를 다룬 작품편집

주해편집

  1. 현재 대전광역시 동구 세천동충청북도 옥천군 군북면 사이의 고개로 비정됨
  2. 백제군은 계백이 이끄는 5천 결사대를 비롯하여 세 곳에 5천씩 총 1만5천 명이 있었다는 주장도 있다.[5]

각주편집

  1. 노중국, 황산벌전투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2. 한국사 > 고대사회의 발전 > 통일신라와 발해 > 신라의 삼국통일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3. 《삼국유사》 권 제1 > 제1 기이(紀異第一) > 태종춘추공(太宗春秋公) > 태종이 당의 소정방 등과 연합하여 백제로 진격하다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4. 《삼국사기》 권제47 열전(列傳) 제7 > 계백(階伯) > 계백이 출정의 의지를 다지다(660년 06월(음))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5. 김용만, [해양 강국 백제를 찾아서] 계백의 5000 결사대 황산벌서 '최후의 전투', 《소년한국일보》
  6. 《삼국사기》 권제47 열전(列傳) 제7 > 계백(階伯) > 황산 벌판에서 싸우다(660년 06월 (음))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7. 《삼국사기》 권제5 신라본기(新羅本紀) 제5 > 태종(太宗) 무열왕(武烈王) > 김유신 등이 황산의 벌판으로 진군하다 (660년 07월09일(음))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8. 《삼국사기》 권제5 신라본기(新羅本紀) 제5 > 태종(太宗) 무열왕(武烈王) > 소정방이 기벌포에 도착하다 (660년 07월09일(음))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9. 《삼국사기》 권제5 신라본기(新羅本紀) 제5 > 태종(太宗) 무열왕(武烈王) > 싸움에서의 공을 논하다 (660년 11월22일(음))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10. 《삼국사기》 권제47 열전(列傳) 제7 > 관창(官昌) > 급찬으로 추증되다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외부 링크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신라의 삼국통일"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