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발해 희왕 대언의(渤海 僖王 大言義, ? ~817년, 재위 : 812년~817년)는 발해의 제8대 으로, 강왕의 아들이며 정왕의 동생이다. 연호는 주작(朱雀)을 사용하였다.[1]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발해 희왕
渤海 僖王
지위
발해의 8대 국왕
재위 812년 ~ 817년
전임자 발해 정왕
후임자 발해 간왕
부왕 강왕
이름
대언의(大言義)
연호 주작(朱雀)
신상정보
부친 강왕

목차

생애편집

정왕이 병으로 죽자, 아우인 대언의가 국무를 담당해, 당나라에 사자를 파견해 선왕의 죽음을 알렸다. 그 후 즉위 한 희왕은 연호를 주작으로 정하고, 다음 해 당나라의 내시인 이중민(李重旻)이 와서 그를 발해 국왕에 봉해주었다.

재위 동안, 당나라에 자주 사신을 보냈다. 또 이 시대의 교류의 특징으로서는 불교의 융성이 있다. 813년에는 고예진(高禮進)등 37명을 당에 입조시켜, 발해의 금은의 불상 각 1체를 헌상 하였다. 이것은 왕실의 불교에 귀의했다는 방증이며, 발해 유적에서는 대량의 동불(銅佛)·전불(塼佛)이 출토되었다.

또 일본에 대해서도 적극적인 사신 파견을 실시해, 경제적인 면 이외에 문화 교류도 활발히 행해졌다. 발해사정사(渤海史正使)의 왕효렴(王孝廉)등의 한시 등은 《문화수려집》(文華秀麗集)에 수록되어 현재에 전해지고 있다.

아들이 있었으나 희왕이 왕위에 올랐고, 아마도 반정으로 왕위를 찬탈한것 같다.

가계편집

  • 부왕 : 강왕(康王, ? ~809년 재위 : 794년~809년)

참고편집

각주편집

  1. 신당서》(新唐書), 渤海國志長編(金毓, 華文書局, 1934)
전 대
정왕
제8대 발해 국왕
812년 - 817년
후 대
간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