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방덕공(龐德公, ? ~ ?)은 후한 말기의 은사로, 형주 남군 양양현(襄陽縣) 사람이다.

사적편집

현산(峴山) 남쪽에 살았으며, 부부가 서로 손님을 대하듯이 존중하며 지냈다.

형주자사 유표가 여러 차례 불러들였으나 듣지 않았고, 결국 유표가 직접 찾아가 방덕공에게 말하였다.

무릇 자기 몸을 보전하는 것보다는 천하를 보전하는 것이 낫지 않겠습니까?

방덕공이 웃으면서 말하였다.

홍곡(鴻鵠)의 둥지는 빽빽한 수풀 위에 있는데, 날이 저물어야 겨우 도착합니다. 원타(黿鼉)의 굴은 깊은 못 아래에 있는데, 저녁이 되어서야 잠이 듭니다. 나아갔다가 사리고 가다가 멈추는 것 또한 사람의 둥지라 하겠습니다. 각기 그 둥지와 굴을 얻으면 될 것이지, 천하를 보전할 필요는 없습니다.

그러고는 처자와 함께 밭을 갈았는데, 유표가 이를 가리켜 물었다.

선생께서는 힘들게 밭을 일구며 관록 받기를 마다하시는데, 후세의 자손에게 무엇을 남기시렵니까?

방덕공이 답하였다.

세상 사람들은 그렇게 하여 위험을 남기는데, 이렇게 홀로 있으니 편안함을 얻게 됩니다. 남기는 것이 다르기는 하나, 남길 것이 없는 것은 아닙니다.

유표는 탄식하며 물러갔다.

훗날 방덕공은 처자를 이끌고 약초를 캐러 녹문산(鹿門山)에 올라갔는데, 그 후 돌아오지 않았다.

자 논란편집

사고전서》 치림(卮林) 편에서 방덕공의 자를 상장(尙長)이라고 하였는데, 《송서》를 전거로 들었다. 하지만 송서의 해당 부분은 방덕공의 자를 '상장'이라고 직접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으며, 원문의 '상장'은 후한의 은사 상장(向長)을 가리키는 것으로 보인다.

史臣曰:襄陽龐公謂劉表曰:「若使周公與管、蔡處茅屋之下,食藜藿之羹,豈有若斯之難。」夫天倫由子,共氣分形,寵愛之分雖同,富貴之情則異也。追味尙長之言,以爲太息。- 《송서》 권68

사신이 말한다. 양양 사람 방공이 유표에게 말하였다.

주공과 관숙·채숙이 초가집에 살며 거친 음식을 먹었더라면, 어찌 이런 어려움이 있었겠습니까?

대저 천륜을 타고나는 자는 기는 같으나 모습이 다르며, 총애하는 바가 같더라도 부귀함은 서로 다르다. 상장(尙長)의 말을 곱씹어보니, 한숨이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