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방림(龐林)은 중국 삼국시대 촉나라위나라의 인물로 방통동생이기도 하다. 이릉 대전황권과 함께 적지에 고립되는 바람에 위나라로 투항하였다.

생애편집

방통아우이다. 형주치중종사(―治中從事)로서 이릉 전투에 진북장군(鎭北將軍) 황권과 함께 참전하였다. 222년(장무 2년) 촉군은 대패하였고 적지에 고립된 황권과 방림은 위나라로 투항하였다. 방림은 열후(列侯)에 봉해지고 거록태수까지 지냈다. 부인은 같은 사람인 습정(習禎)의 누이이다. 형주가 조조에게 정복당하면서 이산가족이 되었다. 부인은 십여 년간 정절을 지키며 어린 도 키워냈는데 방림이 위나라로 귀부하면서 비로소 다시 만나게 되었다. 조비가 그 의절을 어질게 여겨 상장(牀帳)과 의복을 하사하였다.[1]

가계편집

각주편집

  1. 양양기》 ; 배송지 주석, 《삼국지》37권 촉서 제7 방통에서 인용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