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서울 방이동 고분군(서울 芳荑洞 古墳群)은 백제 초기의 무덤군으로 서울특별시 송파구 방이동에 있다. 1979년 12월 28일 대한민국의 사적 제270호 방이동백제고분군으로 지정되었으나, 2011년 현재의 명칭으로 변경[1]되었다.

서울 방이동 고분군
(서울 芳荑洞 古墳群)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사적
종목사적 제270호
(1979년 12월 28일 지정)
면적31,154m2
시대백제
위치
서울 방이동 고분군 (대한민국)
서울 방이동 고분군
주소서울특별시 송파구 방이동 산47-4번지
좌표북위 37° 30′ 29″ 동경 127° 7′ 4″ / 북위 37.50806° 동경 127.11778°  / 37.50806; 127.11778좌표: 북위 37° 30′ 29″ 동경 127° 7′ 4″ / 북위 37.50806° 동경 127.11778°  / 37.50806; 127.11778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1971년 조사에 의해 고분 8기가 발견되었고, 1975년 잠실 일대를 개발하는 과정에서도 발굴되었다. 서울시는 1983년 복원 공사를 하여 오늘날의 고분 공원으로 조성하였다.

개요편집

서울 방이동 일대에 있는 백제전기(4C초∼475)의 무덤들이다.

제1호 무덤은 봉토의 지름이 12m, 높이 2.2m로 널길(연도)과 널방(현실)을 가진 굴식돌방무덤(횡혈식석실분)이다. 도굴로 인해 남아 있는 유물이 없었으나, 주민에 의해 3접의 토기가 수습되었다. 4호 무덤은 아치형천장(궁륭식천장)을 한 굴식돌방무덤으로, 자연적으로 유약이 입혀진 회청색경질 굽다리접시(고배)와 굽다리접시뚜껑을 비롯한 토기류와 철제류가 출토되었다.

6호 무덤에서 나온 회청색경질 굽다리접시의 경우 굽구멍(투창)이 전형적인 신라토기에서 볼 수 있는 형식이다. 이는 6세기 이후 한강유역이 신라영토로 되었을 때 만들어진 신라무덤일 가능성도 있다.

방이동 유적은 백제의 수도가 한성에 있을 때 만들어진 전기무덤으로 가락동·석촌동무덤과 함께 한성백제의 문화를 알 수 있는 유적이다.

각주편집

  1. 문화재청고시제2011-116호, 《국가지정문화재(사적) 지정명칭 변경 및 지정·해제 고시》, 문화재청장, 대한민국 관보 제17560호, 392면, 2011-07-28

참고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