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배기종(裵其宗, 1983년 5월 26일 ~ )은 대한민국축구 선수로서 포지션은 윙어이다. 현재 K리그 클래식 경남 FC에서 뛰고 있다.

배기종
(裵其宗)
Football pictogram.svg
개인 정보
로마자 표기 Bae Ki-Jong
출생일 1983년 5월 26일(1983-05-26) (36세)
출생지 대한민국 전라북도 익산시
180cm
포지션 윙어
클럽 정보
현 소속팀 경남 FC
등번호 7
청소년 클럽 기록
1999-2001
2002-2005
이리고등학교
광운대학교
클럽 기록*
연도 클럽 출전 ()
2006
2007-2009
2010-2015
2012-2013
2014
2016-
대전 시티즌
수원 삼성 블루윙즈
제주 유나이티드
안산 경찰청 (군 복무)
수원 삼성 블루윙즈 (임대)
경남 FC
019 0(6)
023 0(3)
064 (12)
018 0(3)
013 0(3)
075 0(16)
국가대표팀 기록
2009 대한민국 002 0(0)
* 클럽의 출장수와 골은 정규 리그 기록만 센다. 또한 출장수와 골은 2019년 4월 20일 기준이다.
‡ 국가대표팀의 출장수와 골은 2009년 6월 15일 기준이다.

목차

개요편집

전라북도 익산시 출생으로 이리동산초등학교, 이리동중학교, 이리고등학교, 광운대학교를 졸업하였다. 데뷔하자마자 뛰어난 실력으로 성장하였으며, 이름이 '기종'인 것에 착안하여 '최신기종'이라는 별명이 붙었다.

축구인 경력편집

클럽편집

광운대학교 졸업 후 2006년 연습생 신분으로 대전 시티즌에 입단하여 K리그에 데뷔하여, 축구팬들이 뽑은 '2006년 가장 기대되는 최고 신인선수'에 선정되는 등[1] 신인왕 후보 1순위로 급부상하였다. 하지만 그 해 여름 전남 드래곤즈와 사전접촉하였고, 대전 시티즌은 처벌 대신 수원 삼성 블루윙즈로의 이적을 추진하였다.[2] 하지만 배기종 측은 이를 거절하였고, 결국 대전 시티즌 구단은 그 해 12월 1일에 그를 임의탈퇴 선수로 공시하였다.[3]

2007년 수원 삼성 블루윙즈로 이적하여 2008년 K리그 우승, 2008년 하우젠 컵 우승, 2009년 FA컵 우승 등에 공헌하였다.

2009년 12월, 수원에서 같이 뛰었던 박현범과 함께 제주 유나이티드로 이적하였다. 시즌 전 연습 경기에서 부상을 입었으나 2010 K리그 5라운드 광주 상무와의 경기에서 복귀하였다. 2010년 24경기에 출전하며 5득점 1도움을 기록, 제주 유나이티드K리그 준우승을 하는데 한몫을 담당했다.

2012년 군 복무를 이행하기 위해 경찰 축구단에 입대하여 2013년까지 뛰었고, 제대 후 제주에 복귀하여 8경기 출전 2골 1어시스트를 기록했다. 2014년에는 수원 삼성 블루윙즈로 임대되어 14경기에 출전하여 3득점 1도움을 기록했다.

2016년 경남 FC로 이적하였으며, 2017년 경남의 주장으로 선임되었다.

4월 30일 부천 FC 1995전을 통해 개인 통산 200경기 출장을 달성하였고, 이날 경기서 후반 막판 극적인 동점골을 기록하였다.[4]

국가대표편집

2009년 3월 28일 이라크와의 친선경기에서 A매치에 데뷔하였다.

경기 기록편집

최종 수정일 : 2009년 5월 24일

클럽 리그 리그컵 대륙 총계
시즌 클럽 리그 출장 득점 출장 득점 출장 득점 출장 득점 출장 득점
대한민국 리그대한민국 FA컵 리그컵 아시아 합계
2006 대전 시티즌 K리그 19 6 1 0 8 1 - 28 7
2007 수원 삼성 블루윙즈 K리그 12 0 2 0 5 0 - 19 0
2008 11 3 1 0 5 2 - 17 5
2009 9 1 1 0 4 2 14 3
합계 대한민국 51 10 5 0 18 3 4 2 78 15
총 계 51 10 5 0 18 3 4 2 78 15

경력편집

수상편집

개인편집

클럽편집

  수원 삼성 블루윙즈편집

  제주 유나이티드편집

  경남 FC편집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