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디 (개)

버디(Buddy, 1997년 9월 ~ 2002년 1월 2일)는 빌 클린턴이 대통령 임기 중에 집에서 기르던 2마리의 애완 동물 중 한 마리이다. 래브라도 리트리버 종의 수컷 개로, 초콜릿색털이다.

버디와 빌 클린턴

생애편집

빌 클린턴은 1997년 12월 메릴랜드주 캐럴라인군에서 태어난 당시 생후 3개월의 강아지였던 버디를 구입했다. 2001년 1월에 클린턴 대통령의 임기를 마치고 가족이 백악관을 나온 후 이주한 뉴욕의 작은 집에서는 더 이상 키울 수가 없었고, 클린턴의 비서였던 베티 커리에 의해 거두어진다. 2002년 1월 2일, 버디는 뉴욕 주의 클린턴 집 근처에서 자유롭게 돌아다니다가, 차에 치어 죽게된다.

기타편집

힐러리 클린턴은 1998년에 아동 도서 《Dear Socks, Dear Buddy: Kids' Letters to the First Pets》를 집필하였다. 이 책은 버디와 삭스의 사진이 실려있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