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블 세대

버블 세대(일본어: バブル世代)는 일본에서 1980년대 중반 당시[1] 경기 불황이 본격화하면서 이들이 10대 중후반에 학업을 등지고 취업의 길로 입문하게 되는 세대를 말한다. 그러니까 현역 학생인 상태에서 취업하게 되는 상황을 맞이하게 될 정도이다. 대상 연령층을 보면 시라케 세대의 뒷세대에 해당되는 1964년에서 1970년 사이의 출생자들 대다수가 이에 해당된다. 그리고 버블 세대는 프레 단카이 주니어 세대를 말하는 것이 옳으나, 프레 단카이 주니어 세대로 볼 수 없고, 이 시기가 취업 빙하기에 진입시키는 것과도 관련이 있다.

주요 특징편집

바람 잘 나갔던 단카이 세대나 정치, 사회 등의 분야에 대해 전혀 무관심 상태에 이르는 시라케 세대와 달리 버블 세대는 한국의 IMF 시대와 비슷한 분위기를 가지고 있는 특성을 둔다.

각주편집

  1. 1987년부터 1991년까지 5년간에 걸쳐 지속되어 있는 상태가 성립된다.

관련 항목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