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아시아주의

범아시아주의(영어: Pan-Asianism)는 아시아주의 또는 흥아론(興亞論)이라고도 불린다. 서구열강에 대한 견제의 목적으로 아시아 국가들이 연대해야 한다는 생각에서 출발하였다. 체계가 확립된 사상이라기보다는 각국의 입장과 국제 정세에 따라 변화하는 것이었다. 범민족주의 이데올로기로도 볼 수 있다. 김옥균, 쑨원, 왕징웨이, 후쿠자와 유키치 등이 지지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범아시아주의의 역사편집

범아시아주의의 관념은 일본 내에서는 19세기 말부터 시작되었다. 일본의 범아시아주의자인 오카쿠라 덴신은 그의 저서[1]에서 "아시아는 하나"라는 표어를 만들어내었다. 1930년대1940년대에는, 이 사상이 일본의 제국주의 프로파간다의 일부로 이용되어 유럽의 제국주의에 대항한 대동아공영권이라는 사상으로 변질되었다.

이에 반해 중국의 범아시아주의의 역사는 고대부터 거슬러올라간다. 당시는 범아시아주의라는 단어는 존재하지 않았으나, 한족들은 중원이 세계의 중심이라는 중화사상을 주장하여 중원의 주변 국가들을 정치적으로 지배하는 패권국으로 자리잡았으며, 이에 주변 국가들을 조공국이 되어 한족에게 충성을 맹세하였으나 청나라 말기에는 이러한 구도가 완전히 붕괴되었다. 이후 쑨원일본과 친분을 쌓으면서 중국과 일본 중심의 범아시아주의를 주장하였다. 현재 중국을 지배하는 중화인민공화국은 패권국으로 부상하고 있으며 미국의 그늘에서 탈피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중화인민공화국은 현재 중국을 중심으로 아시아의 단결을 주장하고 있다.

각주편집

참고문헌 및 링크편집

  • 강창일, 《근대 일본의 조선침략과 대아시아주의》,역사비평사, 2002
  • 우치다 료헤이, 《皇国史談 - 日本之亜細亜》, 1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