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의인류학

법의인류학(法醫人類學)은 체질인류학의 한 지류이며 법의학의 한 분과인 법의인류학은 우리 몸을 연구대상으로 알게 된 체질인류학을 포함한 인류학적 및 해부학적 지식들을 활용하여 사회공동체에서 요구하는 법률적인 문제를 해결하려고 노력하는 학문분야이다.

나라별 법의인류학편집

대한민국편집

대한민국에서 법의인류학 학문 분야가 제대로 인식되기 시작한 것은 2003년에 발생한 대구 지하철 화재 참사 현장에서 신원을 확인하는 과정이었고, 대한민국의 법의인류학자는 주로 백골화된 사람뼈를 감정하여 개인식별을 할 수 있는 여러가지 개인 식별 항목을 추정하여 신원확인을 하는데 도움이 되는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출처 필요]

미국편집

미국은 19세기 중반부터 법의인류학 학문분야가 태동하여 현재는 그 기반을 공고히 하고 있는 반면, 대한민국 경우 대학교 또는 대학원 과정에 아직까지 법의인류학 분야가 전공분야로서 자리매김을 하지 못하고 있는 아쉬움이 있으나, 법의인류학 학문분야에 대한 사회적인 요구는 점점 증가하고 있다.[출처 필요]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