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별들의 고향》(영어: Heavenly Homecoming to Stars)은 1974년에 개봉한 대한민국의 영화이다. 1970년대의 인기 작가인 최인호의 베스트셀러 작품을 영화화한 것인데, 당시 불황의 벽(壁)을 뚫고 46만 5천이라는 최고 흥행기록을 수립했다. 그것은 이 영화가 갖는 새로운 젊음의 풍속도 따위가 산뜻한 영상처리와 감상적인 대사, 음악 등에 힘입어 대중들에게 크게 호응을 받은 때문이라고 본다. 1974년도 '현대영화비평가 그룹'에서 남우 주연·여우 주연·신인(감독)상을 수상했다.

Picto infobox cinema.png
별들의 고향
감독이장호
제작화천공사
각본이희우
원작최인호
음악강근식, 이장희
촬영장석준
편집현동춘
개봉일1974년 4월 26일
시간105 ~ 110분
국가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언어한국어

줄거리편집

경아(안인숙)는 티없이 맑고 착한 품성을 가진 아가씨였다. 첫 남자(하용수)에게 순결을 빼앗긴 후, 중년의 두 번째 남자(윤일봉)와 결혼하지만 괴팍한 남편의 성격 때문에 곧 파탄이 나고, 건달인 세 번째 남자(백일섭)를 거쳐 마지막이자 진심으로 사랑했던 네 번째 남자(신성일)를 만난다. 화가이며 대학 강사인 마지막 애인마저 호스테스 생활로 서서히 시들어 가는 경아의 안타까운 삶을 보다못해 슬그머니 종이 쪽지를 남기고 떠나버린다. 며칠 후 어느 선술집에서 만난 못생긴 남자에게 선심 쓰듯 몸을 맡긴 후, 눈 덮인 한강 사장 위에 엎드러져서 약을 입에 털어 넣는다. 물 대신 눈덩이를 뭉쳐 마시면서 도시의 뭇 남성들의 마지막 꿈이었던 경아는 그렇게 해서 짧은 인생의 막을 내리고 만다.

캐스팅편집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별들의 고향"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