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보덕국(報德國, 674∼683)은 고구려 멸망 뒤, 674년(신라 문무왕 14)에 고구려의 마지막 왕인 보장왕의 아들(외손 또는 연개소문의 동생 연정토의 아들로도 추정)인 안승(安勝)이 고구려 유민들을 모아 전라북도 익산 지역에 세운 나라이다. 약 9년간 존속하다가 신라에 편입되었다.

보덕국
報德國

674년683년
나당전쟁과 보덕국.png
수도사비
정치
정부 형태신라괴뢰국
군주제
안승
7000명
기타
국교불교, 무속신앙
현재 국가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개요편집

안승고구려의 마지막 왕인 보장왕의 서자(庶子), 또는 외손(신라본기에는 연정토의 아들)이라고 되어 있다. 고구려 유민의 왕으로 추대될 정도이니 보장왕의 아들이라는 설이 통설이다. 안승이 황해도 재령 지방에서 고구려를 다시 세우기 위해 당나라와 싸우면서 신라의 도움을 청하였다. 그 뒤 신라와 연합하여 함께 당나라와 싸우다가 망하여 신라로 도망을 갔다.

그러자 신라는 그를 금마저(金馬渚 : 전라북도 익산)에 머무르게 하고 보덕국 왕에 봉하였다. 이는 신라고구려 유민을 구슬려 당나라의 세력을 한반도에서 몰아내기 위해 편 정책의 하나였다. 보덕국은 신라와 함께 매소성에서 당나라 세력을 몰아내었고 683년(신문왕 3)에 안승신문왕의 딸과 혼인하려고 경주에 올라가서 머무르는 사이 안승의 수하 대문(大文)과 실복(悉伏)이 일으킨 반란이 진압된 후 신라에 편입되었다. 그 뒤 고구려의 유민들은 남국주현으로 옮겨져 6두품의 신분이 부여되었다.

구성편집

보덕국은 일명 후고구려국으로 불렸으나 지리적으로 백제 유민들의 근거지였고, 마한 토착 세력도 존재하였다. 그래서 당나라고구려 유민들을 인질로 끌고 가자 신라에서 고구려 유민들을 이주시키면서 보덕국이 성립하고, 백제, 마한인들과 연합되었다.

검모잠은 연개소문의 가장 깊은 교우가 있었던 인물로, 보덕국을 실제 통치하던 세력은 안승과 검모잠이었다. 고구려 본기, 신라 본기를 종합하면 검모장과 연정토의 일가가 보덕국의 실 지배 계층이다. 연개소문 가문이 고구려 후기에 실질적으로 왕권을 행사하던 집안이므로 안승연정토의 아들이라고 하여도 고구려 왕족과 신분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외부 링크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신라의 삼국통일〉"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