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보이즈 러브 게임

보이즈 러브 게임미소년(정확히 말하면 재패니메이션 스타일의 소년)들을 두 명 이상 큰 비중으로 등장시켜 이들의 관계, 접촉, 상호 작용 에 초점을 맞추는 일본비디오 게임이다.

특징편집

대부분은 18금 PC게임이지만 게임기로 이식되는 경우도 많다. DC판 《Fragrance Tale ~프래그런스 테일~》이 (2001년 7월에 발매되어 처음으로 이식되었다. 그 뒤 소니체크가 완화됨에 따라 발매된 PS판 《왕자님 LV1》(2002년 3월)등을 거쳐, 2006년에는 PS2판으로 이식이 대세가 되었다. 한편 콘솔 게임이 오리지널인 작품은 《별의 마호로바》이며, 이러한 작품는 극히 일부분이다.

동인게임의 제작은 비교적 성행하고 있으며, 그 중에는 휴대판으로 이식된 작품(《아카시아 거리 1번지》나, 유명성우를 채용한 작품(Ritz Soft의 저작품)이 포함되어 있는 것이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

역사편집

상업용 게임 소프트에 있어 BL요소는, 남성향 미소녀 게임에서 하나의 시나리오로 표현 된 것이 기원이라 할 수 있다.

  • 1990년대 발표된 미소녀 게임에서는 극히 일부분의 작품에 BL적인 묘사가 존재하고 있다. 그 예로 1993년 10월에 액티브가 발매한 《if2》에 수록된 《역시 장미가 좋아》, 1996년 3월에 쟈니스(일본 성인게임 회사)에서 발매한 《졸업여행》등을 들 수 있다. 하지만, 공략대상 캐릭터 중에 남성이 1~2인 포함되어 있는 것뿐, BL은 어디까지나 시나리오 분기 중의 하나에 지나지 않는다.
  • 이시다 미키에 의하면 보이즈 러브 게임의 효시는 《BOY×BOY ~사립 코료학원 세이신 기숙사》라고 한다.[1]
  • 2000년 3월 앨리스소프트가 설립한 여성향 레이블 앨리스 블루가 첫 번째 작품 《숨은달》(PC 전연령)을 발매.
  • 동년 8월, 유니존시프트의 자매브랜드 플라티나 레이블이 《좋아하는 것은 좋으니까 어쩔수 없어!!》시리즈 제 1부 〈FIRST LIMIT〉(PC 18금)을 발매. 이 작품은 남녀의 성묘사가 포함되어 있지 않은 여성향 게임이다.
  • 2001년 3월 앨리스 블루의 두 번째 작품 《왕자님 LV1》(PC전연령+18금 추가 디스크) 발매.
  • 위에 서술한 초창기 작품이 유저를 꾸준히 늘린 결과, 2002년 후반기에는 《학원헤븐》《신무의 새》외에 화제작·대작을 포함한 BL게임 발매가 러쉬를 이루었다.

이후 신규 브랜드의 증가나 작품의 다양화, TV 애니메이션화 등 미디어 믹스 전개가 활발하게 이루어지는 경향과, 일부 작품이 개발 중지되거나, 2004년 7월 유력브랜드인 앨리스 블루의 활동정지등과 같은 축소경향이 혼재하며 현재에 이르고 있다.

주요 보이즈 러브 게임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이시다 마키 〈울림과 한숨 〈목소리의 BL〉이란 해명할 수 없는 쾌락에 대해서〉《유레카》2007년 12월 임시증간호 195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