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보잉 747-400보잉 747 계열 기종 가운데 12번째 모델로서 1985년 10월 개발에 본격적으로 착수되었으며, 1988년 1월 26일, 당시 새로 개발된 보잉 747-300을 기반으로 제작되었다. 1988년 4월 29일 첫 비행이 이루어졌으며, 1989년 2월 9일 노스웨스트 항공이 상용 서비스를 시작하였다. 에어버스 A380이 나오기 전까지 세계에서 가장 큰 민간항공기로 전성기를 누렸다. 그러다 현재는 연료 효율성 저하에다 기체 노후화로 인해 순차적으로 화물기로 개조되거나 퇴역 절차를 밟고 있으며 이를 잇는 보잉 747-8 모델이 출시되었다. 그러나 747-400은 국가 수반 전용기로는 꾸준히 사용되고있다.

보잉 747-400
British Airways G-BNLU-2008-09-13-YVR.jpg
영국항공의 보잉 747-400
종류광폭동체 제트 여객기
첫 비행1988년 4월 29일
도입 시기1989년 2월 9일
현황단종
주요 사용자
생산 시기1988년 ~ 2009년
생산 대수694대
단가747-400/-400ER: 232-266백만 US$[1]
747-400F/-400ERF: 238-268백만 US$[1]
개발 원형보잉 747-300
파생형

목차

개요편집

이전 모델에 비해 크게 늘어난 탑재량과 디지털화된 첨단 조종장치 탑재에 따른 필요 조종사 수가 3명에서 2명으로 감소(항공기관사 사라짐). 엔진 교체에 따른 연비 개선과 항속 거리가 늘어났다. 여타 보잉 747 모델들과는 달리 화물과 승객의 콤비형 모델이 개발되었으나, 1989년 3월 23일 처음 출고되어 같은 해 6월 30일 첫 비행을 마치고 9월 12일KLM이 상용 서비스를 시작하였다. 국내선 모델의 경우 1991년 2월 18일 처음 출고되어 3월 18일 첫 비행을 마치고 10월 22일일본항공이 상용 서비스를 시작하였다. 화물형은 1993년 3월 8일 출고되어 5월 3일 첫 비행을 마치고 같은 해 11월 17일 카고룩스가 상용 서비스를 시작하였다. 2001년, 9·11 테러, 원유가 상승으로 인한 유지비용 증가, 보잉 777-300의 등장으로 인한 주문 감소, 2005년 후배모델 보잉 747-8의 개발로 인해 수주를 정지하였으며 2009년 10월 최종적으로 단종되었다.

모델 목록편집

보잉 747-400

1988년에 출시된 후 2009년에 단종될 때까지 현재 웬만한 메이저급 항공사들이 주력으로 쓰고 있었거나, 쓰고 있다. 평균적으로 400명 가량 승객수송이 되는 기재로 길다란 2층 객실 형태가 적용된 747-300과 동일한 동체가 사용되고 있으나 날개 끝에 공기의 저항을 줄이기 위한 장치인 윙렛(영어: Winglet)을 장착하여 747-300과 달리 외형적인 구분이 가능하다. 조종석이 대폭적으로 전자화되면서 운용 비용이 감소했다는 장점이 있다. 지금은 보잉 777, 에어버스 A350 XWB, 에어버스 A380에 의해서 퇴역중이다.

보잉 747-400F

747-400의 화물기 버전으로 동체는 이전에 쓰이던 747-200F의 동체지만 주날개와 엔진을 747-400이 쓰던 엔진으로 변경했다.

보잉 747 드림리프터

보잉 787 드림라이너의 부품을 운반하기 위해 747-400 기종을 개조하였다.

보잉 747-400D

일본항공에서 특별 주문한 국내선용 기체로 747-100SR, 747-300SR을 대체하기 위해 도입했으며 기체 특징으로 허브 공항하네다 국제공항을 거점으로 일본 국내선으로 운항하고 있으며 잦은 이착륙에 대비한 랜딩기어와 메인 프레임을 강화 했으며 중량을 줄이기 위해 연료탱크를 제거했다. 고밀도 좌석배에 따른 타 변이형에 비해 상대적으로 많은 창문들이 있다. 일본항공전일본공수만 이 기종을 도입 했으며 747-400형과 별 차이점은 없기 때문에 747-400에서 개수한 기체가 4대 정도 된다. 현재 일본항공에서 2011년에 전부 퇴역했고 전일본공수의 경우 2014년을 끝으로 퇴역했다.

보잉 747-400M

여객 모델과 화물 모델을 혼용한 모델로, 기체 전방에 승객들이 탑승하고 후방에 화물을 적재하는 구조로 되어 있다. 따라서 다른 별칭으로 콤비(Combi)기라고 부른다. 또한 기체 좌측 후방에 커다란 화물 로딩램프가 달려 있으며, 승객/화물 수요가 애매한 곳에 투입하고 있다. 대한민국에서는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이 이 기종을 도입했으나, 두 회사 모두 화물기로 개조되었다. 유사 버전으로 보잉 747-400PAX이 있으며 아시아나항공에서 운용되었다.

현재 KLM이 유일하게 사용하고 있으며, 인천 - 암스테르담 노선에 콤비기를 투입하고 있다.

보잉 747-400ER

747-400형의 항속거리 연장형으로, 콴타스 항공이 특별 주문으로 6대를 도입한 것이 전부다. 콴타스 항공이 위치한 호주의 지리적 특성과 캥거루 루트나 장거리 국제선 특성상 항속거리가 길기 때문에 장거리 항속과 대량 수송이 둘다 가능하다. 이 기종을 도입한 항공사는 콴타스 항공이 유일히며 캥거루 루트의 특성상 초장거리 노선이기 때문에 콴타스 항공의 요청으로 특별 개발했다. 2020년에 전 기종 퇴역 예정이다. 후술하는 화물형에 비해 여객형은 인기가 없었으며, 747-400형의 후속인 747-8i는 400ER보다 항속거리가 좀더 늘어났다.

보잉 747-400BDSF

747-400BCF와 마찬가지로 보잉에서 여객기를 화물기로 개조시킨 모델로, 이스라엘의 IAI 산하의 비덱크에서 개조를 담당했다. 대한민국의 경우 아시아나항공에서 운용하고 있다.

보잉 747-400ERF

747-400형의 항속거리 연장형이자 화물기 버전으로 보잉 777에 밀린 여객기 버전에 비해 상대적으로 잘 사용되고 있다. 대한민국의 경우 대한항공에서 도입되어 운용하고 있다.

보잉 747-400BCF

보잉에서 여객기를 화물기로 컨버전시킨 모델로 747-400을 운용하던 항공사들의 일부는 747이 맡고 있던 장거리 노선을 보잉 777이나 에어버스 A380이 도입되면서 비교적 오래 된 747-400부터 화물기로 전환시키고 있다.

보유 항공사편집

이전 보유 항공사편집

여객 항공사편집

화물 항공사편집

군용 항공사편집

정부 항공사편집

사건 및 사고편집

각주편집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