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보잉 747-8보잉 747-400의 후속 기종으로 동체를 연장하고 보잉 787 드림라이너의 엔진(제너럴 일렉트릭 GEnx)과 날개의 디자인을 도입한 최신 모델로 보잉 747 모델 중 유일하게 생산되고 있다. 보잉 777-300ER과 통합하여 보잉 Y-3로 개발될 예정이다.

보잉 747-8
Lufthansa Boeing 747-8 (16278574162).jpg
루프트한자의 보잉 747-8I
종류 복층구조 광동체 4발 제트 여객기
첫 비행 2010년 2월 8일
도입 시기 2011년 10월 12일
현황 생산종료(747-8F생산중)
주요 사용자
생산 시기 2008년 ~ 현재[화물기만해당]
생산 대수 130대
단가 747-8I: US$ 3억 7850만 (2016년)
747-8F: US$ 3억 7910만 (2016년)
개발 원형 보잉 747-400

대부분의 항공기와 다르게 여객형 보다 화물형이 먼저 생산되었다.

목차

개요편집

보잉 747-8은 중국 시장을 겨냥하여 개발한 기종이다. (붉은색 하우스 도장, 중국에서 좋은의미의 숫자 8이 그 예) 현재 화물형의(-8F) 경우 영국항공 월드 카고[1], 대한항공 카고, 아틀라스 항공, 카고룩스, 일본화물항공, 캐세이퍼시픽 항공, 에어브리지 카고 에어가 보유하고 있으며 이 중 에미레이트 스카이카고의 경우 프레이터 기종을 주문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 인터콘티넨털의 경우 중국국제항공, 대한항공, 루프트한자, 트랜스아에로 항공이 주문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여객형의(-8I) 경우 2012년에 최초로 루프트한자에서 도입해 운항하고 있으며 2015년까지 도입되었다.(루프트한자가 747-8I을 통해서 1500번째로 생산된 747을 소유하게 되었다.)

대한민국에서는 대한항공만 운용 중이며, 아시아나항공은 화물기형을 도입하려다가 취소했다. 2015년 8월 26일. 대한항공이 747-8I 1호기를 인수받았다. (등록번호:HL7630) 이로써 대한항공은 세계 최초로 보잉 747-8I, 보잉 747-8F 두가지 버전을 모두 소유한 항공사가 되었다.

그러나 4발 여객기의 인기가 감소하여 여객형은 단종됐으며, 현재는 화물기(F)만 생산하고 있다. 2018년 현재 미국 공군에서 노후화된 VC-25(에어포스 원)를 교체하기 위해 747-8I를 주문하였다.

모델 목록편집

보잉 747-8I (인터콘티넨탈)

보잉 747-400의 후속 기종으로 현재 같이 개발중인 보잉 787 드림라이너의 기술이 상당부분 적용 되었고 어퍼 덱과 전체 길이가 증가하였다. 엔진 파일런 뒷부분은 톱니 모양으로 되어 소음이 747-400 보다 30% 감소하였고 주익의 후퇴각보다 익단의 후퇴각이 더 큰 형태 (레이키드 윙 팁) 의 적용으로 항력이 감소하였고, 날개면적이 넓어졌으며, 연료 효율성이 747-400 보다 16%, A380 보다 11% 높아지고 항속거리가 증가하였다. 길이는 보잉 747-400보다 더 길고 날개 폭이 늘어났다.

보잉 747-8F (프레이터)

747-8의 화물 버전으로 보잉 747-8I과 마찬가지로 보잉 787 드림라이너의 기술이 상당부분 적용 되었고, 전체 길이가 증가하였다. 엔진 파일런 뒷부분은 톱니 모양으로 되어 소음을 감소시키고 주익의 후퇴각보다 익단의 후퇴각이 더 큰 레이키드 윙 팁 의 적용으로 항력이 감소하였고, 날개 면적이 넓어졌으며, 연료 효율과 항속거리가 증가하였다. 길이는 보잉 747-400보다 더 길고 날개 폭이 늘어 났지만 어퍼덱(2층)의 경우 200F형, 400F형과 같이, 길이가 짧은 것이 특징이다

주문편집

사진편집

각주편집

  1. 실제로 글로벌 서플라이 시스템스가 임차로 운항하고 있다.
  2. "Saudia Cargo Adds Two Aircraft to Fleet" Archived 2014년 10월 14일 - 웨이백 머신. U.S.-Saudi Arabian Business Council, April 4, 2013.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