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냐시리 울제이테무르 칸

울제이 테무르 칸(完者帖木兒汗, ᠥᠯᠵᠡᠢ ᠲᠡᠮᠦᠷ ᠬᠠᠭᠠᠨ, Өлзийтөмөр хаан, 1378년? ~ 1412년 5월 2일 혹은 6월 15일)은 몽골 제국의 대칸이자 북원의 황제(재위: 1408년 ~ 1412년)였다. 이름은 보르지긴 부냐시리(한국 한자孛兒只斤 本雅失里 패아지근 본아실리, ᠪᠦᠨᠶᠠᠱᠢᠷᠢ, Боржигин Буяншири), 혹은 부얀시르(寶颜希日)였다. 에르제이 테무르(额勒锥特穆尔)로도 불린다. 니굴세그치 칸 엘베그의 차남이자 토고간 칸 군 테무르의 동생이라는 설, 원나라 천원제 토구스 테무르 우스칼 칸의 손자라는 설, 원나라 황실의 후손이라는 설이 있다. 《명태종(성조)실록》에는 '울제이투'(完者禿) 혹은 '울제이투'(完者圖)로 표기되었다.

부냐시리 울제이테무르 칸 편집하기

1399년 니굴세그치 칸 엘베그가 살해되자 혼란을 피해 동몽골로 피신했다가 티무르 제국으로 망명했다. 1403년 티무르 제국에 망명해 있던 중 몽골의 대칸을 선언했고, 1408년 아수드(알란, 아스, 아스트)부 수장 아룩타이의 지원으로 울루그 테무르 칸 굴리치를 패사시키고 전 몽골의 대칸으로 즉위했다. 이후 명나라와 갈등하다가 명나라 사신 곽기(郭驥)를 살해하여 영락제를 자극했고, 명군과 교전하여 10만 대군을 몰살시키기도 했다. 1409년부터 명나라와 전쟁을 벌이던 중 패배하고 차가타이 칸국에 도움을 청하러 가던 중에 서몽골 오이라트부의 바툴라(마흐무드)에게 살해되었다. 티무르 제국에서 망명 생활을 하던 중에 이슬람교로 개종했다.

생애편집

즉위 이전, 초기 생애편집

부냐시리 혹은 분야시리는 1378년 출생 설, 1379년 출생 설, 1384년 출생 설이 있다. 《몽골원류》에 의하면 그는 1379년 출생이었다. 부냐시리는 니굴세그치 칸 엘베그의 차남이자 토고간 칸 군 테무르의 동생이었다. 그러나 원나라 천원제 토구스 테무르 우스칼 칸의 손자라는 설도 있다. 니굴세그치 칸이 토구스 테무르 우스칼 칸의 아들이라는 설때문이다. 명나라의 역사서인 《명태종(성조)실록》에 의하면 부냐시리는 원나라 쿠빌라이계 황실의 후손이었다. 한자어로는 '본아실리'(本雅失里), '본야실리'(本野失里), 혹은 '보얀희일'(寶颜希日)로 번역된다. '부냐시리'는 몽골어로 "복덕'(福德)과 길상(吉祥)하다."는 뜻이었다.

1398년 티무르 제국카불을 방문했고, 1399년 니굴세그치 칸이 굴리치(울루그 테무르 칸), 승상 바툴라(마흐무드) 등 오이라트 세력에 의해 피살되자 부냐시리는 동몽골로 피신해 있었다. 1400년부터 1402년까지 부냐시리는 형인 토고간 칸 군 테무르와 함께 병력을 이끌고 오이라트와의 전쟁에 참전했다.

망명 생활편집

1402년 토고간 칸이 굴리치(울루그 테무르 칸)와 오이라트부에 의해 피살되었다. 부냐시리는 울루그 테무르 칸을 피하여 티무르 제국비쉬발리크로 도망가 망명했고, 바를라스 티무르에 의해 받아들여졌다. 중앙아시아의 정복군주였던 티무르는 비시발리크 주지사에게 부냐시리를 환대하도록 지시했고, 그는 곧 티무르의 궁정으로 갔다. 한편 몽골의 서부는 훗날 울루그 테무르 칸 굴리치를 시해한 몽골 동부의 실력자 아룩타이(阿魯台)에게 계승되었다.

티무르 제국의 수도 사마르칸트의 에미르 궁정에 머무르는 동안 부냐시리는 티무르의 권고에 따라 이슬람교로 개종했다. 그는 몽골의 황금씨족 황족 중 이슬람으로 개종한 몇 안되는 인물 중의 한 사람이었다.[1] 티무르는 죽기 전까지 부냐시리가 몽골의 대칸에 오르도록 지원했다. 울루그 테무르 칸은 명나라와 화친하여 지지를 얻었고, 이는 일부 몽골 노얀들의 불만을 불러왔다.

1403년 부냐시리는 티무르 제국의 비쉬발리크에서 몽골의 대칸으로 선언하고, 칸호를 '울제이 테무르'라고 했다. 당시 몽골의 노얀들 중 오이라트의 통치에 불만을 품은 노얀들이 울제이 테무르 칸과 연락하여 그에게 가담했다. 아수드(알란, 아스, 아스트)족의 아룩타이도 곧 울제이 테무르 칸 부냐시리의 편에 섰다. 오이라트의 지배에 불만을 품은 동몽골의 왕공족들도 부냐시리를 지지했다. 그해 울루그 테무르 칸을 상대로 교전하여 승리했다. 부냐시리는 곧 원나라황제라고 선언했다.

명나라에서는 몽골 세력의 분열을 의도하여 환관 완안 등을 보내 부냐시리를 지원하도록 했다. 1404년 부냐시리는 티무르 제국의 아미르 티무르에게 사신을 보내 명조 중국에 대한 공동 원정을 제안하고 협상을 시작했다. 그러나 협상이 진행되는 도중 1405년 티무르가 사망하여 계획은 수포로 돌아갔다. 1408년 태사(타이시) 아룩타이울루그 테무르 칸을 시해했다.

귀국, 대칸 즉위편집

1408년 울루그 테무르 칸이 아룩타이에게 살해되자 귀국하여 그해 겨울 아룩타이에 의해 대칸으로 즉위했다. 칸호인 '울제이 테무르'는 몽골어로 '안녕한 철'이라는 뜻이었다. 울루그 테무르 칸은 살해되었고, 그의 아들들은 1425년까지 울제이 테무르 칸의 후계자들을 상대로 저항했지만 세력이 미약하여 실패했다. 《명실록》에 의하면 1407년 10월 12일에 부냐시리가 비쉬발리크에서 장졸들을 이끌고 몽골로 진군했다고 한다. 그와 비슷한 시기에 활동한 여진족 추장 중에도 동명이인인 울제이 테무르(完者帖木兒)가 있었기 때문에 역시 《명실록》에 나타난다.

울제이 테무르 칸은 즉위 이전 명나라에 사신을 보내 토고간 칸 군 테무르의 아들 원가상(阮可尚)이 나이가 어려 자신이 대신 대칸이 되었다고 전하며 승습을 요청했다. 1408년 명나라 영락제는 서신을 보내 그에게 명나라의 종주권을 인정하고 조공을 바칠 것을 요구했다.

명나라와의 전쟁과 최후편집

명나라의 제1차 원정과 몽골의 승리 및 패배편집

1409년 4월, 명나라 영락제가 사신으로 급사중(給事中) 곽기(郭驥)를 보내자 그해 6월 10일 어떤 이유에서였는지 곽기를 살해했다. 곽기 사살로 분노한 영락제는 1409년 7월 3일 기국공(丘福) 구복(丘福)을 정로대장군 겸 총병관(征虜大將軍 兼 總兵官), 무성후(武城侯) 정총(正聰)을 좌부장군(左副將軍), 동안후(同安侯) 화진(火真)을 우부장군, 정안후(靖安侯) 왕총(王忠)을 좌참장, 평안후(安平侯) 이원(李遠)을 우참장으로 임명해 10만명의 대군을 집결시키고 몽골을 향해 북진시켰다. 9월 23일 명나라 장군 구복의 기병 1,000명이 몽골에 도착했으나 울제이 테무르 칸은 상서(尚書) 한 명에게 을 주어 구복에게 보내 항복할 것처럼 속였다. 그러나 같은 날 아룩타이와 손잡고, 케룰렌 강변에서 명군을 기습 공격하여 구복과 네 명의 장군을 전사시키고, 명군 10만명을 격파했다.(케룰렌 강 전투)

이에 영락제는 울제이 테무르 칸을 견제하기 위해 오이라트부의 태사 세 명에게 왕작을 하사했다. 울제이 테무르 칸은 오이라트 4부를 공격했으나 오이라트 부족장들을 굴복시키는데 실패했다. 1409년 오이라트의 바툴라(마흐무드)가 이끄는 오이라트 군대가 카라코룸을 공격, 울제이 테무르 칸의 군대를 격파했다. 몽골인들은 케룰렌 강 너머로 쫓겨갔다.

1410년 2월, 영락제몽골 원정을 선언했다. 그해 봄 영락제는 직접 50만명의 대군을 이끌고 몽골로 진격했다. 울제이 테무르 칸은 영락제의 50만 군대와 교전하다가 패배했다. 아수드(알란, 아스, 아스트)부의 수장 아룩타이와는 갈등이 생겨 아룩타이가 군사를 이끌고 동몽골로 퇴각했고, 울제이 테무르 칸은 영락제의 명군을 피해 오논 강변으로 천도하고 왕궁을 세웠다.[2] 그러나 아룩타이는 오논 강 북동부에서 명군과 교전하다가 패배하자 바로 영락제에게 항복했고 울제이 테무르 칸만이 홀로 명군과 교전했다. 1410년 5월 8일 울제이 테무르 칸은 케룰렌 강에서 명군과 교전했지만 참패하고 퇴각했다. 영락제는 항복한 아룩타이에게 '화령왕'(和寧王)의 칭호를 주어 울제이 테무르 칸과 갈등하도록 만들었다.

명나라와의 제2차 교전과 최후편집

1410년 5월 13일 오논 강 근처에서 명나라 50만 대군에게 크게 패배하고 말았다. 명군의 계속된 공격으로 울제이 테무르 칸은 7명의 추종자 혹은 7기의 기병만을 이끌고 패주했다고 한다.[3] 이때 울제이 테무르 칸의 호송대와 가축이 다수 사로잡혔다.

1412년 아룩타이의 기습 공격을 받아 참패했다. 같은 해 차가타이 한국에 도움을 요청하러 서쪽으로 가던 중 1412년 5월 2일 혹은 6월 15일 오이라트의 수령 바툴라(마흐무드) 칭상(승상)의 공격을 받아 케룰렌 강 근처에서 살해당했다. 이로써 칭기즈 칸 가문의 부흥이 좌절되었다.

이때 오이라트의 바툴라에게 원나라의 국새를 빼앗겼다. 그는 획득한 원나라의 국새를 영락제에게 바쳤다. 울제이 테무르 칸이 바툴라(마흐무드)에 의해 살해당할 때 그는 유언하여 델베그를 대칸으로 즉위하도록 만들었다.

사후편집

묘소는 미상이다. 울제이 테무르 칸의 사후에 대칸위는 공석으로 유지되다가 결국 1415년 오이라트가 그의 아들인 어린 델베그를 대칸으로 즉위시켰다. 일설에는 델베그 칸이 그의 아들이 아니라 동생이라는 설도 있다. 일설에는 오이라트부의 세 명의 추장이 울제이 테무르 칸 부냐시리를 폐위하고 델베그를 세웠다고도 한다.

관련 항목편집

주석편집

  1. C. P. Atwood-Encyclopedia of Mongolia and the Mongol Empire, see: Northern Yuan Dynasty
  2. 오논 강은 명나라 사서에 '알난하'(斡難河)로 표기된다.
  3. 《조선왕조실록》 <태종실록> 20권, 1410년(태종 10년, 명 영락(永樂) 8년) 7월 11일 병자 첫번째 기사, "평양군 조대림 등을 북경에 보내어 명나라의 북벌 성공을 진하하다"
전임
울루그 테무르 칸
제24대 몽골 제국 대칸
울루그 테무르 칸의 대립 칸 : (1403년 ~ 1408년)
1408년 - 1412년
후임
델베그 칸
전임
울루그 테무르 칸
제9대 북원 황제
울루그 테무르 칸의 대립 황제 : (1403년 ~ 1408년)
1408년 - 1412년
후임
델베그 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