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다음은 부여를 다스린 역대 임금의 연대표이다.

부여의 역대 국왕편집

부여 국왕
왕호 이름 재위기간 비고
동명왕(東明王) 동명(東明) ? ~ ? 역사학계는 《논형》에 따라, 동명탁리국을 탈출하여 기원전 2세기경에 길림 일대에 부여를 건국했다고 보고 있다.
해모수왕 모수 ? ~ ? 삼국사기》에 따르면 부여는 해모수가 건국했다고 한다. 《삼국유사》에는 해모수가 기원전 59년 북부여를 건국했다고 되어 있다.
해부루왕(解夫婁王) 부루(解夫婁) ? ~ 기원전 60년 해모수의 아들로서 단군의 후손이라는 설이 있다.
금와왕(金蛙王) 금와(金蛙) 기원전 60년 경 ~ 기원전 20년 해부루의 아들이자 대소왕의 아버지이다. 주몽의 양아버지이다.
대소왕(帶素王) 대소(帶素) 기원전 20년 경 ~ 서기 22년 금와왕의 6남 중 장남이다. 고구려대무신왕에게 패하여 죽음을 당했다.
시왕(始王) 시(始) ? 여러 구절에 등장하는 "夫余王始"라는 구절이 부여왕 시라고도 해석되며 부여의 왕이 비로소 라는 뜻으로 해석될수 있다.
위구태(尉仇台) 위구태(尉仇台) ? 후한서에 등장하는 위구태. 아래의 위구태(삼국지에 등장)와는 다른 인물일 가능성이 높다.
부태왕(夫台王) 부태(夫台) ?, 2세기 후한과 직접 무역을 하다가 마찰이 생겨 서기 167년 현도성을 공격했다.
위구태왕(尉仇台王) 위구태(尉仇台) ?, 2세기 후한 요동태수 공손탁의 딸을 부인으로 맞이했다. 위의 위구태(후한서에 등장)와는 다른 인물일 가능성이 높다. 대방 땅에 백제를 처음 세웠다는 설도 있다.
간위거왕(簡位居王) 간위거(簡位居) ?, 2세기 ~ 3세기 위구태왕의 뒤를 이어 왕이 되었다.
마여왕(麻余王) 마여(麻余) ?, 3세기 간위거왕의 서자로서 왕이 되었다.
의려왕(依慮王) 의려(依慮) ? ~ 285년 마여왕이 일찍 죽자 6살의 어린 나이에 왕이 되었다. 서기 285년 선비족 모용외의 침략을 받아 크게 패하여 자살했다.
의라왕(依羅王) 의라(依羅) 286년 ~ ? 모용외를 피해 옥저로 피신해 있다가 의려왕의 뒤를 이어 왕이 되었다.
현왕(玄王) (玄) ? ~ 346년 부여의 실질적인 마지막 왕이다. 의라왕의 뒤를 이어 왕이 되었으나 서기 346년 전연모용황에게 패하여 포로로 끌려갔다.
잔왕(孱王) 해씨(解氏) ? ~ 494년 여울왕과의 관계는 알려져있지 않다.
부여의 마지막 왕으로 기록된 인물이다. 고구려 문자명왕 3년(서기 494년) 나라를 고구려에 바치고 투항하였다.
삼국사기》(三國史記), 후한서(後漢書), 《삼국지》(三國志), 진서(晉書)에 의거

갈사국의 역대 국왕편집

부여 국왕
왕호 이름 재위기간 비고
갈사왕(曷思王) 해씨(解氏) 서기 22년 ~ ? 금와왕의 6남 중 막내이다. 대소왕이 죽자 부여를 벗어나 새로 갈사부여를 세웠다.
왕명 미상 해씨(解氏) ? ~ ? 갈사왕의 아들이자 도두왕의 아버지이다. 갈사부여의 2대왕이다.
도두왕(都頭王) 도두(都頭) 서기 68년 전후 갈사왕의 손자이다. 갈사부여의 3대 마지막 왕이다. 고구려태조대왕에게 나라를 바치고 우태라는 벼슬을 받았다.
삼국사기》(三國史記), 후한서(後漢書), 《삼국지》(三國志), 진서(晉書)에 의거